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코로나 여파 딛고 제주 무대 위 창작극 열정
일정 연기했던 제주연극제 4월 17~18일 한라아트홀
극단 가람·파노가리 경연… 관객에 마스크 착용 당부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3.24. 17:54: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코로나19 여파로 일정을 연기했던 제주연극제가 4월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한국연극협회 제주특별자치도지회(제주연극협회)는 4월 17~18일 한라아트홀 대극장에서 제38회 대한민국연극제 제주예선대회를 겸한 제25회 제주연극제를 연다.

이번 연극제는 전국 무대에서 겨룰 우수한 제주 연극을 가려내는 자리다. 올해 대한민국연극제는 당초 6월 세종시에서 개최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영향으로 일정을 8월말로 늦췄다.

제주에서는 2개 극단이 경연을 벌인다. 두 극단 모두 창작극을 들고 오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가뜩이나 무대가 움츠러든 현실에서 정기적으로 벌이는 연극제의 참가 규모마저 단출해졌다.

제주연극제 출품 자격이 주어지는 제주연극협회 회원 단체는 지난해 12월 가입 인준을 받은 퍼포먼스단 몸짓을 포함해 6곳에 이른다. 제주연극협회 측은 "일부 극단의 내부 사정으로 예년보다 참가 극단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이상용 회장은 "현재 예술공간 오이가 제주연극협회 가입 절차를 밟고 있고 극단 파수꾼 역시 회원단체 참여를 준비 중이어서 내년에는 제주연극제 분위기가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제주연극제 첫날에는 극단 가람이 '울어라! 바다야'(이상용 작, 연출)를 무대에 올린다. 제주4·3과 6·25전쟁 등 역사의 비극을 온몸으로 견뎌낸 해녀 순이의 기구한 사연을 그려낼 작품이다.

둘째날에는 극단 파노가리가 '발자국'(문무환 작, 연출)을 선보인다. 남편의 의처증 때문에 도피한 아내를 찾아 상경하는 사내의 이야기에서 출발한다.

공연은 오후 7시30분부터 시작된다. 시상식은 둘째날 공연이 끝난 뒤 진행될 계획이다. 관람료는 무료. 제주연극협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객들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문의 064)755-0904.

진선희기자 sunny@ihalla.com

문화 주요기사
꽃피는 봄날 제주에 풀어놓는 창작 결실 제주 조천 함덕 마을이 품은 빛깔을 찾아서
국립제주박물관 휴관 4월 19일까지 재차 연장 제주 비자림로에 '낭 싱그레 가게 마씸'
코로나에 지친 제주 예술가와 마을의 상생 제주문화예술재단 인권영향평가 첫 실시
제주 공연예술 활동 인구 대비 전국 최다 제주지역 종교계 코로나19 극복 나눔 온정
[제주바다와 문학] (47) 강문신의 시 '함박눈 태… 제주 만화 인력 양성 웹툰캠퍼스 강사 공모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