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문은 열었지만… 관람객 급감
코로나 '심각' 후 하루 267명… 1월 이래 전년 동기 80% 줄어
도내 일부 공립박물관 정상 운영… "문화시설 모두 닫을 순 없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26. 18:44:0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 입구에 관람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알리는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진선희기자

한해 40만명 가까이 찾는 제주 대표 문화시설인 제주도민속자연사박물관의 일일 관람객이 평소의 20% 수준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한 이후 첫 개방일인 25일 방문객 집계치다.

26일 민속자연사박물관에 따르면 2019년도 총 관람객 수는 39만 843명에 이른다. 일일 평균 1281명이 방문객을 찾았다. 하지만 올들어서는 25일 현재까지 관람객이 2만84449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 가량 줄었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발생 이후인 2월엔 더 급감했다. 2월 1~25일 방문객 수는 5659명으로 전년도 같은 기간 2만8607명의 20% 수준이다. 지난 25일의 경우도 관람객 수가 267명으로 지난해 일일 평균 보다 80% 가량 줄었다.

민속자연사박물관은 심각 단계 격상 이후에도 종전대로 개방하고 있는 제주지역 문화기반시설 중 하나다. 문화체육관광부 소관인 국립제주박물관은 관련 방침에 따라 25일부터 3월 8일까지 휴관에 들어간 상태다.

민속자연사박물관은 현재 관람객들에게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있고 발열 여부를 확인한 후 실내 전시실로 입장시키고 있다. 전시장 방역 작업도 꾸준히 진행해왔다.

박물관 관계자는 "관광지 특성 상 도내 모든 문화 시설을 닫을 수는 없다는 판단 아래 제주도와 협의해 정상 운영을 결정했다"면서 "다만 추후 상황에 따라 변동될 소지는 있다"고 덧붙였다.

26일 기준 문을 연 공립 박물관이나 유적지는 민속자연사박물관을 비롯 돌문화공원, 해녀박물관, 감귤박물관, 제주목관아 등이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만화 인력 양성 웹툰캠퍼스 강사 공모 고통의 기억 제주 청년작가들이 보듬다
이사장 재추천 제주문예재단 이사 선임도 실종 서귀포시 공연장 하반기 대관 경쟁률 증가
코로나에 지친 당신께 책을 선물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 창의예술교육랩 지원사업 …
제주시 생활문화예술 활동 지원 2차 공모 "제주섬 오거든 돌멩이 한 개도 무심히 밟지 마…
제주서 탐색하는 여성·자연·타자에 대한 성찰… 서귀포시 중문동 4개 마을 어제와 오늘 한곳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