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밀폐·밀접 예배' 신천지 관련 확진 204명중 70%
신천지대구교회 감염경로 조사중…중국 후베이성 등 교류도 조사
청도대남병원과 '연결고리' 조사중…간호사 4명 등 16명 감염
31번환자, 2월초 청도 방문 때 대남병원·장례식장은 가지 않아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1. 21:07:0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방역당국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04명 가운데 3분의 2 이상은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 있다고 밝혔다.

또 신천지대구교회 집단감염은 확진자 16명이 나온 청도대남병원과 연관돼 있다고 보고 '연결고리'를 찾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국내 확진자 204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144명에 달한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이날 오전까지 98명이었지만, 오후에 46명이 늘어났다. 이 교회 신도 등에 대한 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확진자는 계속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144명에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뿐 아니라 이들의 가족이나 접촉자 중 확진된 사람도 포함됐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에서 벌어진 집단감염이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이 참석하는 예배방식 때문에 발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언론에 나온 사진 등을 보면 이 교회에서는 굉장히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가 밀접하게 앉아 1∼2시간 정도 예배를 본다"며 "이런 밀접한 접촉과 밀폐된 공간이란 특성이 몇명의 노출자로 하여금 많은 감염자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집단감염이 어디에서 시작해 어떻게 번졌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다. 가장 먼저 확진된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가 집단감염의 시작인지, 31번 환자 역시 누군가로부터 감염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정 본부장은 "신천지교회 (확진자들이)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며 "신천지교회 지회가 중국 등 다른 나라에도 있는 것으로 안다. 중국 후베이성 등에서 교류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여명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증상을 보인 540여명에 대한 검사를 우선 진행하고, 순차적으로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천지대구교회에 예배를 보러 온 다른 지역 사람들에 대한 검사도 진행된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중이다.

청도대남병원에서는 간호사 4명 등을 포함해 16명이 확진됐다. 이 가운데 1명은 평소 앓던 폐 질환이 코로나19로 악화해 사망했다. 정확한 최종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다.

방역당국은 청도대남병원과 31번 환자, 신천지대구교회 사이에 공통 감염원이 있을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31번 환자는 이달 초 청도군을 방문했지만, 청도대남병원이나 이 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도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관련 확진자가 6명 나왔다. 이 가운데 4명(29·56·83·136번)은 지난달 28일부터 31일 사이에 동일한 시간대에 복지관 식당을 이용했다. 이 중 2명의 배우자(30·112번)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 외에 경남, 충남, 충북, 경기, 전북, 제주, 광주 등에서도 환자가 나오고 있지만 전국적 확산 징후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구와 경북 청도에서 짧은 기간에 다수의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서울 등 다른 몇몇 지역에서도 소수 환자가 새로 나타나지만, 하나의 클러스터(집단)로 묶을 수 있는 데다 전파경로가 파악되기에 아직은 전국적 확산단계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주세법 체계 개편' 주류면허관리법 별도 제정 … 추가 확진자 절반이 해외유입 '입국자 관리' 비…
마힌드라 등 돌린 쌍용차 다시 생존 기로에 국내 코로나19 확진 94명 증가 총1만156명
정세균 "일정기간 강도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 목욕탕 통한 코로나19 확산 '가도 괜찮을까'
방역당국 "대구서 숨진 의사, 코로나19 관련 사… '코로나19로 소득급감' 증빙·신청하면 재난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74일만에 1만명 넘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3월 건보료 기준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