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공간 뜻밖의 상징조형물 홍보 역할 톡톡
제주현대미술관 '여보세요' 2009년 평화미술제로 설치
방문객 인기에 철거하지 않고 새단장… 별도 홍보물도 제작
산지천갤러리는 기획전 연계 외벽 두른 '황금낭' 주목 끌어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2.16. 18:10: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0년 넘게 미술관 입구를 지키며 제주현대미술관의 상징조형물로 자리잡은 최평곤의 '여보세요', 진선희기자

제주시 한경면 저지문화예술인마을 제주현대미술관 본관. 이곳에서 10년 넘게 미술관 입구를 지키고 있는 조형물이 있다. 최평곤 작가의 '여보세요'다.

이는 도내외 작가 99명이 참여해 민족미술인협회 주관으로 치러진 2009평화미술제 설치 작품 중 하나였다. 대나무를 엮어 만든 입체 조형물로 일정 시기가 지나면 노후나 파손으로 철거해야 하지만 미술관 측은 최근에 이 작품을 새롭게 단장했다. 방문객들이 남긴 SNS 등으로 유명세를 타며 미술관 상징물처럼 자리잡았기 때문이다.

미술관은 '여보세요'를 다시 제작, 설치한 시기에 맞춰 별도 홍보물도 만들었다. 끝없는 욕망과 경쟁의 시대에 잠시 걸음을 멈추고 누군가에게 말을 건네보라는 작업 의도를 설명한 리플릿이다. 볼거리를 위해 이 작품을 비추는 야간 조명 시설도 더했다. 미술관 측은 "관람객들과 적극 소통하겠다는 의지를 알리는 메신저의 의미도 있다"고 덧붙였다.

제주현대미술관 조형물이 뜻밖에 공간을 알리는 작품이 되고 있다면 제주시 원도심 산지천갤러리에선 지난 연말부터 시작된 기획전과 연계해 계획적으로 건물 외벽에 조형물을 설치해 놓았다. '낮을 잇는 달'을 통해 제작된 최성임 작가의 '황금낭'이다.

제주시 원도심 산지천갤러리 건물 외벽을 두른 최성임의 '황금낭'. 사진=제주문화예술재단 제공

산지천갤러리 건물 앞면과 오른쪽 옆면에 가변 설치된 '황금낭'은 폴리에틸렌망, 철망, 플라스틱 공을 이용했다. 바람을 따라 초록잎 사이로 노란빛 감귤이 흔들리는 듯한 형상이다. 산지천갤러리가 원도심 활성화를 취지로 유휴 시설을 활용해 생겨난 신생 전시장인 만큼 해당 설치물은 공간의 존재감을 높이는 역할을 하고 있다.

갤러리 측은 "건물 바깥에 '황금낭'을 설치한 이후 관람객들이 작품에 대한 문의를 해올 정도로 관심이 높고 주목을 끌고 있다"며 "현재로선 기획전이 마무리되는 3월 15일까지만 설치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화 주요기사
국립제주박물관 휴관 4월 19일까지 재차 연장 제주 비자림로에 '낭 싱그레 가게 마씸'
코로나에 지친 제주 예술가와 마을의 상생 제주문화예술재단 인권영향평가 첫 실시
제주 공연예술 활동 인구 대비 전국 최다 제주지역 종교계 코로나19 극복 나눔 온정
[제주바다와 문학] (47) 강문신의 시 '함박눈 태… 제주 만화 인력 양성 웹툰캠퍼스 강사 공모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53)칠오름의… 고통의 기억 제주 청년작가들이 보듬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