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창당 두돌 앞두고 바른미래당 급속 붕괴
유승민·안철수 떠나고 손학규만 덩그러니…창당 2년만에 30석→17석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05. 17:03: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창당 두돌을 앞둔 바른미래당이 급속도로 붕괴하고 있다. 이틀 새 현역 의원 20명 중 3명이 떠났고, 남은 의원들도 사분오열이다.

 김성식(서울 관악갑) 의원은 5일 탈당을 선언했다. 전날 '손학규계' 이찬열(경기 수원갑) 의원에 이은 연쇄 탈당이다. 6일에는 최고위원에서 해임된 김관영(전북 군산) 의원이 떠난다.

 이로써 바른미래당은 원내 교섭단체 지위(20석)를 잃었다. 2월 13일 현역 30명으로 시작했던 바른미래당의 의석은 17석으로 줄어든다. 호남 지역구가 4석, 나머지는 비례대표다.

 여전히 원내 제3당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당의 운영 실태는 웬만한 군소 정당보다도 못한 게 사실이다.

 일단 지도체제가 무너졌다. 지도부가 모두 등을 돌리면서 손학규 대표만 덩그러니 남았다. 손 대표는 김관영·주승용 최고위원, 임재훈 사무총장, 장진영 대표 비서실장 등을 무더기로 해임했다.

 손 대표는 이날 자신을 따르는 원외 인사들을 기용해 새 지도부를 꾸렸지만, 이를 제대로 된 지도부로 보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의원 7명은 이미 '정치적 탈당'을 선언한 상태다. 이들 중 비례대표 6명은 스스로 그만둘 경우 의원직을 잃기 때문에 제명을 요구하고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는 상황이다.

 장정숙 의원은 대안신당에서, 박주현 의원은 민주평화당에서 각각 수석대변인을맡는 웃지 못할 상황이 연출되고 있다. 이상돈·박선숙 의원도 당 활동을 하지 않는다.

 원내지도부도 사실상 해체됐다. 새로운보수당 오신환 의원이 탈당하면서 원내대표는 한 달째 공석이고, 채이배 정책위의장은 사임했다.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는 안철수계다.

 새보수당을 만든 유승민 의원, 그리고 유 의원과 당의 공동 창업주였던 안철수 전 의원이 잇따라 떠나면서 바른미래당의 붕괴는 예정된 수순으로 여겨졌다.

 손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지낸 김종인 대한발전전략연구원 이사장에게 당 재건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가 거절당했고, 이날 대안신당·민평당과의통합을 '반전 카드'로 꺼냈다.

 그러나 당 조직의 이탈은 더 가속되는 형국이다. 대구(사공정규)·강원(조성모)·대전(한현택) 등 시·도당위원장 직무대행 3명은 이날 탈당을 선언했다.

 이들은 가칭 '안철수 신당'에 합류한다면서 "지방 조직의 대거 탈당이 가시화하고, 안철수 신당 창당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예상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민주당 "윤석열, 종편-檢유착의혹 입장 내야" … 삼성, 갤럭시S20 울트라 512GB 출시
대한항공 외국인 조종사 전원 3개월간 무급휴… 유시민 "안철수 자가격리 더 하는게 당에 도움"
'의정부성모병원 방문' 서울아산병원 9세 환아 … 소상공인·중견·중소기업 지원 어디서 받나
미래통합당 "문 대통령 임기 후 교도소 무상급… 복지부 "어린이집 휴원도 추가 연장"
'12월 수능' 재수생 유리현상 더 심해지나 올해 수능시험 12월 3일로 2주 연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