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형태·색채·제작방식등 상당히 유사" 표절 논란 확산
한명섭 작가 작품 표절 의혹
한국미협서 조각분과 중심
'표절 유사작 소위원회' 구성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표절 의혹이 제기된 작품 일부. 위는 한명섭 작가의 작품으로 1990년 제주 동인갤러리 앞, 1991년 작품 제작 장면(왼쪽부터). 아래는 이 교수의 작품으로 2010년 서울시립북서울미술관 야외, 2013년 개인전 도록 이미지(왼쪽부터).

"그동안 한 작가를 몰랐다면 앞으론 유사작 제작 멈춰야"

제주 한명섭(1939~2004) 작가의 작품을 서울 이모 교수가 표절한 게 아니냐는 의혹(본보 1월 13일자 8면)에 대해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가 "형태, 색채, 제작방식, 재료 등에서 상당히 유사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한국미술협회는 표절 의혹을 제기한 한명섭 작가의 유족에게 지난 13일 이같은 내용으로 답신했다.

한국미술협회는 한 작가 유족의 표절 관련 질의에 대해 협회 조각분과 이사와 위원 등 조각 전문가를 중심으로 '사단법인 한국미술협회 표절 유사작 심의 소위원회'를 따로 꾸렸다. 지난 11일 소집된 소위원회에는 모두 6명이 참여했다.

소위원회는 두 작가에 대한 정보를 전혀 제공받지 않은 상태에서 작품 간의 연관성을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표절 의혹에 휩싸인 작품들은 엘보 배관을 이용해 만든 추상 조형물이다. 소위원회는 심의 결과 형태와 색채, 제작방식, 재료 등에서 두 작가의 작품이 상당히 유사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와관련 한국미술협회 관계자는 "두 작가의 작품 형태가 매우 유사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표절인지, 아닌지 확정하려면 두 작가가 각각 어떤 창작 내러티브를 갖고 있는가, 해당 교수가 한명섭 작가의 존재를 알고 있었는가 등을 면밀히 들여다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 교수가 작년까지 이번에 문제가 되는 유형의 작품들을 발표해온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한명섭 작가의 존재를 몰랐다면 이제부터라도 표절 의혹 제기와 관련된 작품 제작은 멈춰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한국조각가협회와 한국미술협회에서 잇따라 답신을 받은 한명섭 작가의 유족은 법적 소송 여부를 검토중이라고 했다. 한 작가의 유족은 "(이 교수가) 전국 각지 공공미술 작업에 참여해 표절 시비에 휘말린 작품들을 제작해왔다"며 "조각 작업을 한다면서 자신보다 앞서 배관을 재료로 발표해온 아버지의 작품들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 자연유산마을 자연과 인생 이야기 담는다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아버지학교' 운영
BTS에게 배우는 철학… 제주 고교생 인문학교실 제주시건강가정센터 '아빠랑 즐거운 주말놀이'
육필 회고에 제주도방언 연구와 삶의 궤적 제주땅 흔들림 없는 작은 생명들 눈부셔라
제주 넘어 문학의 의미와 그 운명에 대한 탐색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0) 바람, 의…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