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농협 직원, 기지 발휘 보이스피싱 막아 화제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20. 01.14. 15:42: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농협 직원이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 1500만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으며 화제다. 보이스피싱은 검찰을 사칭, 피해자의 예금 전액을 송금받으려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인공은 농협은행 남제주지점 오은주(사진) 계장. 그는 지난 13일 지점에서 A(51·여)씨가 3개의 입출금계좌의 잔액을 모두 우체국계좌로 송금을 요청함에 따라 보이스피싱임을 감지하고 침착하게 대처하며 피해를 막았다. 오 계장은 '고액사기예방 진단표'의 질문지를 작성을 요청하자 머뭇거리는 A씨의 모습을 확인,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피해자를 안심시키는 한편 서귀포경찰서에 피해 신고 접수를 도왔다.

오 계장은 "고객님께 고액사기예방 진단표를 작성하게 하면서 전기통신피해가 아닌지를 주지시키면서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며 "유사한 사례가 많이 알려져 피해를 줄이고 보이스피싱이 근절됐으면 한다"고 바랐다.

경제 주요기사
롯데면세점 제주, 신광초에 후원금 5000만원 전… 제주은행, 신구간·설맞이 제주카드 대고객 이…
호텔신라 '맛있는 제주만들기', 6년째 소외이웃… 중소기업중앙회 제주본부, '사랑나눔 봉사활동…
롯데면세점, 신광초등학교에 학교발전기금 5000… 제주 4인기준 전통시장 설 차례상 비용 25만원
"더도 말고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어요" 제주지역 중소기업 52.2% "설 자금사정 곤란"
롯데관광개발, 하나은행·제주신용보증재단에 … "2월 제주, 봄 기운을 느끼세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