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시(詩)가 제주로 온다… '섬진강 시인' 김용택 특강
1월 16일 한라 문학인의 밤 '자연이 말하는 것을 받아쓰다' 주제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20. 01.13. 17:59:0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김용택 시인

그의 발길을 따라 자연을 닮은 시(詩)가 제주로 온다. '섬진강 시인'으로 널리 알려진 김용택 시인이 2020한라일보 신춘문예 시상식에 앞서 열리는 한라 문학인의 밤에 초청돼 특강을 벌인다.

김용택 시인은 그가 사랑하고 희구해온 시에 자신의 독특한 글을 덧붙인 '시가 내게로 왔다' (총 5권)를 통해 근대시, 현대시, 동시, 한시에 이르는 한국 대표시의 정수를 보듬어왔다.

이번 한라 문학인의 밤 특강에서는 '자연이 말하는 것을 받아쓰다'를 주제로 문학으로 새롭게 출발하는 이들은 물론 제주 독자들과 이야기를 나눈다. 사계절의 순환을 지켜보며 그 풍경에 전율해온 시인의 삶이 그랬듯, 자연이 주는 감동을 문학에 품는 과정을 풀어낼 예정이다.

전북 임실 출생인 시인은 1982년 창비에서 발행한 21인 신작 시집 '꺼지지 않는 횃불로'에 시를 발표하면서 문단에 나왔다. 1986년 김수영문학상, 1997년 소월시문학상, 2012년 윤동주문학대상을 받았다.

'섬진강' , '맑은 날'을 시작으로 시집을 여럿 냈고 산문집, 동시집도 다수 묶었다. '바다로 간 큰 밀잠자리' 등 자연을 소재로 아이들이 볼 수 있는 책들도 출간했다. 태어나고 자라 다니던 덕치초등학교에서 오랫동안 교사생활을 했다. 지금은 퇴직해 글을 쓰고 강연을 다닌다.

2020한라일보 신춘문예 시상식과 한라 문학인의 밤은 이달 16일 오후 4시부터 제주시 서사로 아스타호텔 3층 연회장에서 펼쳐진다. 시 이도훈, 시조 이선호, 소설 이은향 당선자를 축하하고 격려하는 자리가 이어진다. 문학에 관심있는 도민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문의 064)750-2523.

문화 주요기사
제주시건강가정지원센터 '아버지학교' 운영 BTS에게 배우는 철학… 제주 고교생 인문학교실
제주시건강가정센터 '아빠랑 즐거운 주말놀이' 육필 회고에 제주도방언 연구와 삶의 궤적
제주땅 흔들림 없는 작은 생명들 눈부셔라 제주 넘어 문학의 의미와 그 운명에 대한 탐색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70) 바람, 의…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색·면으로 재창조된 제주 건물과 풍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