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2020한라일보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유향나무, 탐라에 서다-이선호
강다혜 기자 dhkang@ihalla.com
입력 : 2020. 01.0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그림=최현진

추레한 낯꽃들이 작은 배로 몰려든다

와글대는 무리, 무리, 놉으로 팔려가고

댓바람 유향乳香을 싣고 품 넓은 옷 추스른다



서귀포항 찰진 목새 다목다리 헹궈낼 때

곱지 않은 눈길 너머 타관 땅, 타향 밥에

캐러밴 젖은 눈자위 무비자로 울고 있다



빗기(雨期)에 젖은 하늘 소름 돋는 겨울 냉기

포장박스 한뎃잠에 뼈마디 죄 욱신거리고

허옇게 버짐 핀 얼굴 몸 비비며 버팅긴다



내전으로 움츠러든 갈맷빛 잎새 하나

이에 저에 떠밀려서, 탐라까지 떠밀려서

꽃망울 만개할 봄날 오돌오돌 기다린다

문화 주요기사
임춘배 교수 제주4·3평화재단에 작품 기증 [제주바다와 문학] (42)문무병의 '바다를 사랑하…
아이들 수학과 친해지려면… 한라도서관 강연 [김관후 작가의 詩(시)로 읽는 4·3] (47)산 증인 …
도립제주합창단 지휘자 전국 공모 24명 몰려 작고작가전 첫발… 60~70년대 제주미술 조명
탐라도서관 4월에 '제주북페어 책운동회' 제주비엔날레 여성·신화·지역성 동시대 미술…
제주예총 33대 회장에 김선영 서예가 선출 서울에서 제주까지 무지개 깃발 펄럭이는 현장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