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 타악주자가 빚는 달콤하고 따스한 타악
김남훈 타악기 독주회 12일 설문대여성문화센터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12.10. 17:15:0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타악의 울림이 찬 계절을 깨운다. 이달 12일 오후 7시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열리는 김남훈(사진) 타악기 독주회다.

김남훈씨는 제주대 음악학과를 거쳐 벨기에 안트워프 왕립음악원 석사, 벨기에 루뱅대학교 레멘스음악원 실내악 석사를 졸업하고 유럽 무대에서 활동했다. 2016~17년에는 제주문화예술재단 선정 신진예술가에 뽑혔다.

이번 독주회는 '바람의 울림, 재회'란 이름을 달았다. 타악 주자가 자유로운 템포로 표현하는 엠마뉴엘 세존느의 '마림바 솔로를 위한 낸시'를 시작으로 유쾌한 마림바 듀오 곡인 슈미트의 '2-개더Gather)', 젠 코진스키의 춤추는 듯한 타악기 듀오곡인 '송 앤 댄스', 비브라폰의 대표곡을 피아노와 함께하는 버전으로 빚어낼 마크 그랜워스의 '비브라폰과 피아노를 위한 블루스 포 길버트', 두 연주자가 하나의 마림바에서 마주보고 연주하는 이반 트레비노의 '2+1', 솔로 마림바와 세 명의 타악기 연주자를 위한 제시 몽크만의 '통과 의례'를 들려준다.

피아니스트 강한나, 타악기 주자 이은경, 로더 타악기앙상블(고주원 송산호 강승준)과 호흡을 맞춘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도, 무형문화재 제10호 멸치후리는 노래 보… 제주문화예술지원사업 심의위원 공개 추천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무형문화재 전수관 활… [무대 & 미술] 1월 28일~2월 2일
제주 등 전국 '채송화' 시인들… "왜 자꾸만 시… 문성희 시인 제주어 그림동화 '기여 기여'
제주문화원연합회 '제주 역사문화의 길잡이' … 제주 고훈식 시인 '시낭송 길라잡이' 출간
제주 납읍마을제·한라 산신제 천연기념물 민… 서귀포 구린새끼 골목에 지치지 않는 사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