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전자발찌 떼고 외출한 50대 실형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2.08. 17:18: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성범죄를 저질러 법원의 명령에 따라 위치추적장치(전자발찌)를 단 50대 남성이 이 장치를 마음대로 풀고 다니다가 실형을 선고 받았다.

제주지방법원은 형사 4단독은 최석문 부장판사는 특정범죄자에 대한 보호관찰 및 전자장치 부착 등에 관한 법률 이반 혐의로 기소된 A(52)씨에게 징역 8개월에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8일 밝혔다.

씨는 2015년 4월16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강제추행 혐의로 징역 8개월과 4년간 전자발찌 착용을 선고받음에도 이듬해 4월8일부터 그해 10월21일 사이 30회에 걸쳐 전자발찌를 몸에서 떼어낸 혐의다.

A씨는 또 외출 금지 시간을 12차례 어긴 혐의도 받고 있다.

최석문 부장판사는 "피고인은 누범기간 중 범행을 저질렀고 보호관찰소의 경고를 받았음에도 잘못된 습관을 고치지 않았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부영그룹 6개 군부대에 추석 위문품 민주노총제주 "'전태일 3법' 올해 안에 입법하…
'대출 보이스피싱 극성' 제주경찰 전담팀 꾸렸… 우후죽순 드라이브스루 "도로 정체 주범"
제주 한동리 해녀들 "해상풍력 조성사업 결사… 제주해군기지 무단 침입 민간인 징역 2년 선고
제주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기획/어린이를 도울 때 진정한 어른이 됩니다]…
원희룡 지사 피자 선물 받은 교육생, 과태료 폭… 원희룡 지사 탑승 관용차 막은 노동단체 간부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