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본격 추위... 제주도,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 운영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12.03. 09:41: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겨울철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를 대비하기 위해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응급실 기반의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본격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제주도는 보건소와 응급의료기관간의 보고체계를 구축해 응급실에 내원한 한랭질환자 현황 및 주요 특성들을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도민과 유관기관에 제공할 계획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018년과 2019년 동절기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 결과 전국에 총 404명(사망자 10명)의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65세 이상 노년층에서 발생한 환자수가 177명(44%)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해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질환이 많이 발생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발생장소는 길가, 집주변 등 실외가 312명(77%)로 가장 많았으며 발생시간은 하루 중 지속적으로 발생해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에서 아침사이(0~9시)에 163명(40%)의 환자가 발생했다.

 제주 지역에서는 평균기온 상승으로 전년도 발생환자 수 11명보다 감소한 2명의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도 관계자는 "올해는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과 비슷하나 변동성이 클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갑작스런 기습 추위에 철저한 대비를 당부드린다"며 "도내 참여기관 간 협조체계를 통해 감시체계 운영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체육 보조금 '싹뚝'… 국제교류는 전액 삭… 실외 공공시설 개방… '감염 사각지대' 우려
청와대 "G11 또는 G12 정식멤버시 국격 상승" 민주당, 본회의·상임위 결석 의원 명단 공개 …
무급휴직자 고용유지지원금 지급 요건 완화 제주 6개 보건소에 '초스피드 선별진료소' 설치
'이해 부족' 성인지예산제도 안정 정착 '멀었다 도민참여형 '제주국제자유도시종합계획' 만든…
5월 제주지역 소비자심리지수 하락 제주지역 소비자물가 4개월 연속 하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