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올 월동채소 재배면적 줄었는데 가격 하락 우려?
제주도, 조사결과 1만2910ha 전년보다 7.7% 감소
파종시기에 가을장마·세 차례 태풍피해 등 영향
당근 19.3% 줄어… 생육·수급 등 모니터링 강화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2.01. 09:29: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가을장마와 태풍 등의 영향으로 2019년산 월동채소 재배면적이 감소했다. 그러나 10월까지 파종이 이어진 월동무는 내년 3~4월 출하가 집중될 경우 가격하락이 우려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2019년산 주요 월동채소 재배면적이 1만2910ha로 조사됐다고 1일 밝혔다.

2019년산 재배면적은 전년 1만3986ha보다 1076ha(7.7%), 5년 평균 대비 789ha(5.8%)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도는 지난 10월 한달간 마늘, 양파, 월동무, 당근, 양배추, 브로콜리, 콜라비, 쪽파, 가을배추, 적채, 방울다다기양배추, 비트 등 12개 품목에 대해 읍면동별, 마을(행정리)별 기준으로 재배면적을 조사했다.

올해 월동채소 파종시기에는 유례없는 가을장마로 인한 파종지연과 잇단 세 차례 태풍 피해로 대표적인 제주 월동채소인 무와 양배추, 당근, 브로콜리, 마늘 품목이 전년대비 재배면적이 줄어든 것으로 제주도는 분석하고 있다.

재배면적이 감소한 품목은 당근(19.3%), 적채(17.7%), 양파(16.4%), 양배추(15.6%), 브로콜리(14.8%), 쪽파(11.4%), 월동무(4.9%), 마늘(4.0%) 등이다.

전년에 비해 재배면적이 증가한 품목은 콜라비(73.7%), 비트(19.4%), 방울양배추(17.2%), 배추(8.3%) 등이다.

제주도는 이에 따라 생산 예상량이 적을 것으로 전망되는 월동채소에 대해 겨울철 이상기후로 인한 생육상황 및 수급상황을 파악하는 등 모니터링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월동무는 태풍 이후 10월까지도 파종이 이어지면서 내년 3~4월 집중 출하로 인한 가격하락 위험이 우려되고 있고, 이에 대처하기 위해 무 생산자협의회, 생산자단체, 행정 등이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구축, 수급조절 등 공동의 자구 노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우철 제주도 농축산식품국장은 “올해산 월동채소 유통처리 과정에서 정부 채소 가격안정제(면적 조절 사업 등) 외 별도의 시장격리사업은 지원 배제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농가 스스로 비규격품 유통근절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에너지공사 태양광 RPS 고정가격 계약자로 … 문성혁 해수부 장관 "제주외항 사업 조속 추진"
원 지사 "클린 그린 빅뱅, 청정 제주로 거듭나… "농기계 부담없이 장기 임대 하세요"
투자유치로 제주산 우유 처리난 해소되나 제2공항 연속 토론회 개최… 올해 갈등 해소되…
'24억 투입' 제주시 구좌읍 스마트 마을로 만든… 제주도 상하수도 요금·급수정지 처분 유예
제주농업기술센터 '천연염색' 프로그램 교육생… 제주개발공사, 수자원 보전·재해 예방 역할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