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쓰레기 어떻게 버려야 하나?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11.2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생활속에서 폐기물이 발생할 때마다 분리배출 방법이 알쏭달쏭 할 때가 한 두번이 아니다. 장난감은 플라스틱일까? 화장품 케이스는? 배달용기는? 단순히 눈으로 확인 할 때는 플라스틱이 맞다. 그러나 재활용이 가능한지 묻는다면 '폐기물의 종류에 따라 다르다'라고 답해야 하겠다.

종량제 봉투에 안 들어가는 부피가 큰 장난감은 스티커를 붙여서 대형폐기물로 버려야 한다. 작은 플라스틱 장난감은 열에 잘 안 녹아 재활용이 불가능해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한다. 또한 음식 포장에 사용 된 일회용 배달용기나 컵은 100% 재활용이 어려울 것이다. 깨끗하게 씻어도 이물질을 완전히 제거하기 어렵고, 처리과정 중 오염될 수도 있다.

최근 플라스틱 쓰레기 섬에 대해서 언론에 보도된 적이 있다. 플라스틱 제품의 수명은 짧은데 폐기돼 분해되는 기간은 반영구적일 만큼 긴 것이 문제다. 특히 플라스틱은 분해할 수 있는 미생물이 없고 시간이 지날수록 잘게 부스러저 해양 생물들이 먹잇감으로 몸속에 쌓인 채 우리의 먹거리로 다시 돌아 온 다는 것이다.

제주도는 몇 년 사이 관광객과 입도민의 급격한 증가로 쓰레기 문제가 현안으로 대두돼 올바른 생활쓰레기 배출문화 정착을 위해 용담1동 주민자치위원회, 통장협의회 등 10개단체가 매주 1회 단속 등 환경 기초질서 의식 개선에 앞장서고 있으며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자부하고 싶다.

앞으로도 개개인은 지속적으로 폐기물 분리배출에 앞장서야 하겠지만 더욱더 중요한 것은 소비자로서 일회용품 안 쓰기 등의 노력이 필요하다.

더불어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문제점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국가나 기업에서도 제품 생산 단계에서부터 쓰레기 발생을 최소화 하고 분리배출을 쉽게 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강춘선 제주시 용담1동>

오피니언 주요기사
[열린마당] 기해년 다사다난했던 119 [열린마당] 사회복지사 ‘맨 파워’로 거듭난…
[열린마당] 성산일출봉에서 새해 소망과 기운 … [김태일의 월요논단] 다시 생각해보는 제주특…
[김정도의 현장시선] 한반도 기후위기의 최전… [열린마당] 교육청 주도의 학습공동체, 불안한 …
[김태윤의 목요담론] 근원과 바탕 살피기, 찰기… [열린마당] 누구에게나 떳떳한 ‘깨끗한 손’
[열린마당] 겨울철 화목보일러 안전점검 [유동형의 한라시론] 환상적인 팀워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