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故 이민호군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
19일 제주학생문화원 서 제막식·추모제 진행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11.19. 18:35:1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19일 제주학생문화원 '미래의 자리'에서 故 이민호 군의 유족, 교육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故 이민호군 추모조형물 제막식 및 추모제'가 열렸다. 이상국기자

지난 2017년 현장실습 중 사망한 고교생 고(故) 이민호 군 추모 조형물이 제주학생문화원에 세워졌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19일 제주학생문화원 '미래의 자리'에서 故 이민호 군의 유족, 교육부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故 이민호군 추모조형물 제막식 및 추모제'를 진행했다.

 이날 행사는 1부 추모조형물 제막식 행사로 ▷추모조형물 설치 경과보고 ▷교육감 추모사 ▷제주지역 공동대책위원회 공동대표 추도사 ▷제막식 ▷유족대표 인사 ▷헌화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추모제로 진행된 2부 행사는 ▷추모공연 ▷故 이민호 군의 친구 발언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촉구 발언 등이 이어졌다.

 도교육청 관계자는"금번 추모조형물 제막식을 통해 향후 현장실습 안전사고의 교훈을 잊지 않고, 각종 안전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안전한 현장실습처 제공과 학생 안전교육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운영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현장실습고등학생 사망에 따른 제주지역공동대책위원회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故이민호 학생이 숨진 사업장의 사업주 처벌에 대한 2심 공판이 진행되고 있지만, 1심 재판부는 사업주와 공장장에게 집행유예의 처분과 회사 법인에게 20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것에 머물렀다"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사업주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내리길 요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고 이민호 군은 고등학교 3학년이던 2017년 11월 9일 현장실습하던 공장에서 제품 적재기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해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같은 달 19일 숨을 거뒀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경찰 암행순찰차 운영 효과 '톡톡' 제주대표 신문 한라일보 발행·유료부수 ‘1위…
가연, 1000명에게 가입지원금 50만원 쏜다 인플루엔자 주의보… 제주 학교도 긴장
"제주 산림에 외래종 확산… 서식지 관리 시급"… "진로직업 경험으로 나아갈 길 찾아요"
제주한라병원 3주기 의료기관 인증 획득 "4·3 당시 체포된 이유·장소 잘 몰라"
카지노 이전 대가 취업 청탁 혐의 공무원 무죄 미성년 친딸 수차례 성폭행 징역 5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 2020 경자년 기념메달 출시
  • 갈라쇼 펼치는 손연재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