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소방시설 불법행위 신고·포상 전 연령대 확대
1회 신고시 5만원 포상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13. 20:40: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소방시설 불법행위에 대한 신고·포상 자격을 전 연령대로 확대한다고 13일 밝혔다.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도는 다중이용 업소 비상구와 소방시설 폐쇄·훼손 등 안전 무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2010년부터 추진해 왔다.

하지만 신고포상금 조례상 신고·포상 자격은 '만 19세 이상으로 제주에서 1개월 이상 거주한 주민'으로 제한되면서 신고 활성화에 걸림돌이 돼 왔다.

이에 따라 소방 당국은 조례 개정을 통해 연령이나 주민등록지와 관계없이 누구나 소방시설 폐쇄·훼손 등 불법행위를 발견하면 신고 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신고대상은 영업 중인 대규모 점포, 운수시설, 숙박시설 등으로 출입구나 비상구, 건축물 피난시설, 방화문 등을 폐쇄·훼손하거나 장애물을 설치하는 행위, 소화 펌프나 소화 배관을 고장·방치하거나 임의조작한 경우다.

위법사항 발견 시 사진 등 증명자료를 첨부해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서를 제출하면 관할 소방서에서 현장확인을 거쳐 위법사항 여부를 확인해 포상금을 지급한다. 포상금은 1회 5만원으로 동일인이 월간 30만원, 연간 최대 5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사회 주요기사
"중학교 졸업 앞둬 가장 좋은 추억될 것" 제주평화나비 "문희상안 폐기해야"
4·3학살 연루자 이름 딴 軍교육관에 유족들 반… 검찰, 공무원 카지노 취업 청탁 무죄 판결 항소
"교통약자 차량 배차 대기시간 길어 불편" 막걸리 보안법 홍제화씨 38년만에 무죄
"52시간 계도 연장한 정부, 적폐의 길로" 제주시 노형동 일부 가구서 단수 '불편'
제자 강제추행 전 제주대교수 벌금형 소방 출동로 확보 환경개선 사업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