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우정본부 취업규칙 불법 변경해 집배보로금 체불"
집배노조 제주본부 기자회견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입력 : 2019. 11.08. 11:20:5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전국집배노동조합 제주지역본부(이하 집배노조 제주본부)는 8일 제주지방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정사업본부가 취업 규칙을 노사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변경해 집배보로금 체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집배노조 제주본부는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4월17일 집배보로금은 편성된 예산의 범위 내에서만 지급하는 내용으로 집배 보로금 지급 세칙을 개정하고, 이를 은폐해왔다"고 주장했다.

 노동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쪽으로 취업 규칙을 바꾸려면 노사 합의가 있어야 하는 데 우정사업본부는 이를 어기고 일방적으로 취업규칙(세칙)을 바꿨기 때문에 이번 집배 보로금 지급 세칙 변경은 무효라는 것이 집배노조 제주본부 측의 주장이다.

집배노조 제주본부는 "그동안 집배 보로금 예산이 3년째 동결돼 예산 조기 고갈 문제는 충분히 예상돼왔다"면서 "이런 와중에 지급 세칙까지 불법적으로 변경해 임금(집배보로금)을 체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집배보로금은 근무 여건이 열악한 집배원 사기 진작을 위해 1993년 도입된 것으로 임금 보전 성격을 지니고 있다.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사회 주요기사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존중·선택 환영"
도내 다중이용시설 불시 단속… 18건 적발 사랑의온도탑 출발…올해 목표 47억8천만원
대성호 선미 오늘 인양… 사고 원인 조사 본격화 대성호 밤샘 수색 실종자 찾지 못해 '안타까움'
故 이민호군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 줄지 않는 아동학대 현실적인 대책 절실
제주 잧은 실종선원 가족 "끔찍한 일.." 눈물만 묘하게 닮은 대성호 화재·2014년 성일호 화재 참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