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도시공원 민간특례제도 강행추진 중단하라"
제주환경운동연합 7일 성명 발표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11.07. 17:39: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환경운동연합은 7일 성명을 내고 "제주도는 도시공원 민간특례제도 강행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도는 오드봉·중부공원을 민간공원 특례로 개발하겠다고 밝힌 지 한 달여 만에 개발을 위한 공모에 나선다는 방침을 정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지역주민과 시민사회가 우려해 왔던 도심난개발과 생활환경 파괴가 눈앞에 다가온 셈"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중되고 있는 교통, 쓰레기, 하수 등 생활환경 악화 문제에 대한 뚜렷한 대책도 내놓지 않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개발행위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제주도는 도시공원 일몰대응 우수사례를 면밀히 검토해 정책을 수립하고, 지역주민과 시민단체 등 공론의 장을 여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존중·선택 환영"
도내 다중이용시설 불시 단속… 18건 적발 사랑의온도탑 출발…올해 목표 47억8천만원
대성호 선미 오늘 인양… 사고 원인 조사 본격화 대성호 밤샘 수색 실종자 찾지 못해 '안타까움'
故 이민호군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 줄지 않는 아동학대 현실적인 대책 절실
제주 잧은 실종선원 가족 "끔찍한 일.." 눈물만 묘하게 닮은 대성호 화재·2014년 성일호 화재 참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