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서귀포시, 해양쓰레기 수거 급증
올 10월까지 1931t으로 작년의 갑절 수준
제주바다지킴이 65명 채용 상시수거 영향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19. 11.07. 14:52:3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귀포시 지역 해안에 떠밀려오는 해양쓰레기 수거량이 갈수록 급증하고 있다.

 7일 시에 따르면 올들어 10월까지 수거한 해양쓰레기는 1931t으로, 작년 연간 수거량(1082t)의 갑절 수준에 육박하고 있다. 이는 올해 제주바다지킴이를 작년(57명)보다 많은 65명을 채용해 잦은 집중호우와 잇따라 발생한 태풍으로 대량으로 떠밀려온 해양쓰레기를 적기에 수거한데 따른 영향이다.

 시는 해양쓰레기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올해 3월부터 제주바다 지킴이를 읍면동에 배치해 해안에 밀려드는 쓰레기를 상시 수거하고, 해양투기 방지 등 청정바다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2017년에는 44명을 투입해 825t의 쓰레기를 수거했다.

 시는 제주바다 지킴이 사업이 이달 20일 만료되는데, 그 이후에도 추가 인력을 배치해 지속적으로 해안정화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최문보 해양수산과장은 "제주바다 지킴이를 해안변에 계속 배치해 밀려오는 쓰레기를 상시 수거, 주민과 관광객들이 쾌적한 해안경관을 즐길 수 있도록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동부보건소 SNS 손 씻기 교육 공무원노조 "김태엽 내정자는 차선의 적임자"
서귀포시 문화도시 조성사업 '시동' 폭염 대비 주거취약가구 점검·지원
"서귀포칼호텔 공유수면 점용허가 재연장 반대 계속 되는 '수돗물 부정사용' 대책 없나
위기관리 현장조치 행동 매뉴얼 자체점검 노인고용촉진장려금 지원 사업체 지도·점검
"꿈의 무대에 도전하세요!" 서귀포시 농촌현장포럼 10개 마을 선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