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더 커지는 제주' 2019 세계제주인대회 12일 '팡파르'
국제컨벤션센터·도 일원서 사흘간 일정
국내 거주 사할린동포·출향해녀 등 참가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입력 : 2019. 10.10. 15:21:3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더 커지는 제주, 글로벌 제주인 하나 되다!'를 주제로 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12일 탐라문화제 거리퍼레이드 참가를 시작으로 펼쳐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전 세계 20개국 580여명의 재외도민 참가자들이 고향 제주를 방문해 도민들과 화합의 자리를 함께 하면서 제주인의 정체성을 재확인하고 제주의 미래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2019 세계제주인대회'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와 도 일원에서 14일까지 3일간 열린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일제강점기 말에 강제 징용돼 사할린으로 이주해야만 했던 재외동포들 중 안산·오산에 거주하는 제주 출신 동포 31명, 사할린 마카로프 한인회장을 비롯한 6명의 사할린 거주 재외동포가 참가할 예정이다. 또 생활고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 경남, 전남 어촌 마을로 떠난 해녀 32명도 이번 대회에 함께 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세계제주인대회는 발표자와 연사 대부분을 국내외 재외도민 중에서 선정했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대학교수, 문화예술 분야 종사자, 공무원, 기업가, 한인회 임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재외도민이 직접 자신의 성공담을 들려주고, 차세대 제주인들에게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게 된다.

 제주자치도는 이번 행사를 통해 일본, 미주, 호주, 중국 등 기존 재외도민회가 활발한 활동을 하는 국가 이외에도 새로운 지역에서 재외도민회가 결성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최대한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첫 대회를 내실 있게 운영해 차기 세계제주인대회에도 재외도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네트워크를 이어가도록 진행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내년에는 해외 현지 도민회 중 가장 활발하고 왕성하게 활동을 펼치는 지역에서'찾아가는 세계제주인대회'를 개최한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혈세 낭비' 평택항 제주종합물류센터 매각 속… 쉽지않은 제주 하수도 원가 감축... 절감방안 …
제주 동북아 환경수도 7대 전략 발표 제주도 '일자리 지원사업 통합 플랫폼' 운영
해외 수출 온라인 마케팅으로 코로나19 뚫는다 제주지역 생활안전사고, 주로 가정서 발생
'괭생이모자반 습격' 제주 수거 총력전 제주도, 안동우·김태엽 행정시장 후보자 선정
제주도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일정 변경·공고 무더위 본격화..해발1100m 부영 오투리조트 골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