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탐라영재관 20주년, 새로운 출발
김도영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10.1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설립 20주년을 앞두고 탐라영재관 출신들이 첫 모임을 갖는다.

제주를 떠나 시작한 새로운 삶의 터전이 됐던 탐라영재관. 제2의 가족으로 생활했던 가족같던 우리들은 인연의 소중함을 그동안 잊고 지내왔던 것 같다. 이번 기회를 통해 탐라영재관을 구심점으로 커뮤니티 자리를 마련하고자 한다.

2001년 3월, 서울에 제주 학사가 처음 세워진 이후 2019년 현재까지 탐라영재관을 구심점으로 한 커뮤니티 모임은 없었다. 탐라영재관에서 대학생활을 끝내고 사회생활을 시작한 친구들에게 다시한번 제2의 든든한 탐라영재관이 함께 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 모임을 통해 서울이라는 새로운 터전에서 키워나갔던 꿈과 서울과 고향인 제주도 사이에서 가졌던 고민도 나누고, 대학교를 졸업한 이후엔 그 꿈과 고민들을 삶과 직업에서 어떻게 풀어내며 살아왔는지에 대한 대화를 나누는 장을 만들면 어떨까 싶다. 더 나아가 선후배가 서로 도와줄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이번 첫 기수를 시작으로 모임을 점차 확대해 나가려고 한다.

탐라영재관 출신의 가족 분들께 일일이 연락을 드리고 있지만, 영재관이 2001년에 첫 입주생을 받은 이후 시간이 흘러서 연락처가 바뀐 경우가 많다. 그래서 먼저 연락을 부탁드리기 위해 신문 지면상의 공간을 빌려 모집 안내를 드리게 됐다.

부디 이 모임이 서울과 제주도 사이의 연결고리가 돼서 각 지역의 장점들을 녹여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탐라영재관에서의 따뜻한 추억을 가지고 계신 분들의 연락을 기다린다. 첫 모임 일정 : 10월 26일, 제주도에서. 연락처 : 02-2659-0614. <부영애 탐라영재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열린마당] 공공임대주택 수요자 편의성 위한 정책 … [열린마당] 문화도시 서귀포, 시민들의 저력을 보여…
[열린마당] 6년만에 개통된 애조로 공사를 마무리하… [고재원의 문화광장] 제주 자연유산, 문화유산 돌보…
[김영호의 월요논단] 제주문화예술재단의 전시기획… [열린마당] 누구든지, 언제든지, 불법주차 찰칵!
[열린마당] 생명의 문 비상구를 보호하자 [열린마당] 화북 유배문화 행사를 보며
[이충묵의 현장시선] 제주도내 LNG 도입에 따른 LPG … [열린마당] 대토론회 이후, 달라진 우리의 모습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