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美 남성, 바닷물속 프러포즈 도중 익사
최고의 날이 비극으로 변해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2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 미국 남성이 여자친구에게 청혼하러 바닷물에 들어갔다가 익사했다고 미국 CNN방송 등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스티븐 웨버라는 남성은 최근 여자친구 케네샤 앙투완과 함께 아프리카 동부 탄자니아 해안에서 약 60㎞ 떨어진 펨바섬의 해저 호텔로 여행을 떠났다. 이들은 섬에서 250여m 떨어진 곳의 수심 약 10m 위치에 고정된 특별한 객실에 묵었다.

지난 19일 그는 특별한 방식으로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여자친구를 객실에 남겨 두고 바닷속으로 뛰어들었다. 고글과 물갈퀴를 착용하고 물속에 들어간 그는 비닐에 싼 종이를 객실 유리창을 통해 앙트안에게 보여줬다.

종이에는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다 말할 수 있을 만큼 오래 숨을 참을 수는 없지만, 난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하고 매일 더 사랑해!"라고 쓰여 있었다. 이어 웨버는 이 종이를 뒤집어 "나랑 결혼해줄래?"라는 문구를 보여줬고, 바지에서 결혼반지도 꺼내 보였다.

이 모든 과정은 여자친구의 카메라에 담겼다. 하지만 가장 설레고 기뻐야 할 이 순간은 순식간에 비극으로 바뀌었다. 웨버가 바닷속에서 빠져나오지 못하고 숨을 거둔 것이다.

리조트 측은 사고신고에 즉각 대응했으나 도착했을 때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경찰 지휘부 4‧3평화공원 방문 4‧3영령 추모 제주도, 제18호 태풍 '미탁' 재난지원금 90억원 잠정…
JAM, JAM-STEAM 우리 가족 종이비행기 날리기 대회 가을철 발열성 진드기·설치류 매개감염병 주의 당…
제주도·행안부 '국민참여 협업 프로젝트' 본격 추… 제주도, 2019년 하반기 노선버스 일제점검
제2공항 기본계획안 주민 열람·의견수렴 시작 4·3 유족들 삭발 감행..."이제 문 대통령이 답해야"
"사회복지 전담공무원 격무에도 승진에서 홀대" "언론재단 지역언론 광고대행 수수료 낮추거나 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