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강풍·폭우 몰아치는데… 제주 서부는 '쨍쨍'
기상청 "일시적 현상… 오후 3시쯤 태풍 영향"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22. 13:43:4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2일 오후 1시3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모슬포 해안 일대는 햇볕이 드리우고, 바람도 잠잠한 상태다. 같은 시각 제주 북부·동부지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독자제보

제17호 태풍 '타파'로 인해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제주에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서부지역은 햇볕이 드리워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상청은 비구름대가 동부지역에 집중하면서 발생한 일시적인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제보자가 제공한 사진에 따르면 22일 오후 1시30분쯤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모슬포 해안 일대는 햇볕이 드리우고, 바람도 잠잠한 상태다. 같은 시각 제주 북부·동부지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많은 비가 내리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기상청은 "제주가 태풍 타파의 왼쪽에 위치해 동부지역에 반해 서부지역은 영향이 덜한 상황"이라며 "태풍이 가장 가까워지는 오후 3~4시쯤에는 다시 제주 전지역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21일 0시부터 22일 오전 11시까지 강수량을 살펴봐도 어리목 544.5㎜를 비롯해 제주시 257.7㎜, 산천단 457.5㎜, 오등 447.5㎜, 신례 232㎜, 성산 227.2㎜, 송당 390㎜, 한라생태숲 484.5㎜ 등 제주 북·동·남부지역에 많은 비를 뿌렸지만, 서부지역은 고산 65.9㎜, 대정 102㎜, 한림 75㎜로 상대적으로 적었다.

사회 주요기사
고유정 의붓아들 사망도 제주지검서 처리 20% 돌파… 제주 택시운전사 빠르게 고령화
"제2공항 강행 중단, 대통령 결단 촉구" "동물원에 대한 인식 바꾸는 기회되길"
제주 시외버스터미널서 불지른 30대 여성 검거 제주 명상수련원서 50대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왜 쳐다봐"… 후배 폭행 30대 벌금형 라민우 불법 녹취록 유출·보도 항소심도 유죄
해경은 '부실수사'… 업체는 '안전불감증'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서 반려하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