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시민사회 '제2공항 도민 공론화' 촉구
105개 시민사회단체 11일 성명 발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9.11. 15:55:1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토교통부가 다음달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고시'를 강행한다고 밝힌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단체가 반발하며 '도민 공론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도내 105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제주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는 11일 성명을 내고 "국토부와 제주도는 제2공항 도민공론화를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2015년 제2공항 계획이 발표된 후 4년간 수많은 의혹이 제기됐고, 상당부분은 사실로 확인됐다"며 "하지만 국토부는 이 수많은 문제에도 모르쇠로 일관하며 기본계획 고시를 강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에는 공군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 계획이 예산에 반영, 제2공항이 공군기지로 쓰일 것이라는 의혹이 사실로 확인됐다"며 "이러한 상황에도 제주도는 국책사업이라 권한이 없다며 국토부 입장만 따르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제2공항의 전제조건으로 절차적 정당성과 주민과의 상생방안을 제시했지만 현재까지도 묘연한 상황"이라며 "이제는 제주도의 문제는 제주도민들이 결정하는 도민 공론화가 대안으로 떠올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실제 각종 언론사 여론조사에서 공론조사 등을 실시해야 한다는 의견이 80%를 넘고 있으며, 제주도의회에서도 상생 및 갈등해결 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잇따라 의결되기도 했다"며 "그러나 국토부와 원희룡 도정은 이를 외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도지사가 도민들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결정 과정에 도민들의 참여를 반대하는 것은 어떤 명분을 내세우더라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토부와 제주도는 지금이라도 도민 공론화를 즉각 수용, 시행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사회 주요기사
대성호 사고 수색 사흘째 실종자 발견 없어 대성호 선미 인양 시작부터 난관
스쿨존 내 교통사고 운전자 인식개선 '절실' 아동학대 예방 집중 추진 기간 운영
"제주도민의 자기결정권 존중·선택 환영" 도내 다중이용시설 불시 단속… 18건 적발
사랑의온도탑 출발…올해 목표 47억8천만원 대성호 선미 오늘 인양… 사고 원인 조사 본격화
대성호 밤샘 수색 실종자 찾지 못해 '안타까움' 故 이민호군 2주기 추모 조형물 제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