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저비용항공사 일본노선 줄여 국내선 무더기 증편
불매운동 여파…슬롯 부족·과당경쟁에 수익성은 의문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9. 16:48:0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국내 저비용항공사들이 일본 불매운동 영향으로일본 노선에서 뺀 항공기를 잇달아 국내선에 투입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10월 말까지 국내선 운항 편수를 대폭 늘리고 이에 맞춘 특가항공권이벤트를 한다고 9일 밝혔다.

 에어부산은 이달부터 10월 말 하계 운항 기간에 전 국내선(김포∼부산, 김포∼울산, 김포∼대구, 부산∼제주, 김포∼제주, 대구∼제주, 울산∼제주)에서 모두 200여편을 임시증편한다.

 공급 좌석 수로만 약 4만석에 달한다.

 에어부산은 이번 임시증편에 맞춰 9일부터 11일까지 특가 이벤트를 한다.

 국내선 전 노선의 1인 편도 총액운임 기준 1만7천900원부터 구매할 수 있다.

 이스타항공도 11일부터 15일까지 김포∼제주, 부산∼제주, 청주∼제주 국내선 노선을 증편해 운항한다.

 이번에 증편하는 국내선 노선은 모두 34편, 6천426석이다.

 이스타항공은 연휴에 김포∼부산 노선 945석을 부정기 운항할 계획이다. 

 에어서울은 다음 달 27일부터 김포∼제주를 시작으로 국내선에 신규 진입한다. 에어서울은 국내 저비용항공사 가운데 일본노선 비중이 67%로 가장 높다.

 에어부산은 관계자는 "최근 일본 노선을 축소하고 국내선과 중국·동남아 노선 비중을 늘려 수익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주항공 역시 이달부터 부산∼김포 146편, 김포∼제주 23편, 청주∼제주 2편, 무안∼제주 17편, 김포∼광주 10편, 김포∼무안 2편 등 국내선 노선 200편을 증편 운행한다.

 부산∼김포 노선은 12일부터 다음 달 26일까지 운항하며 나머지 노선도 10월 이후 추가 증편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저비용항공사들이 선택한 국내선 노선은 대부분 평소에도 이용객이 저조해 일본노선을 대체해 수익성 개선의 돌파구가 될지는 미지수다.

 그나마 수익성이 높은 제주 노선은 제주공항의 슬롯 부족으로 증편이 여의치 않고, 나머지 노선도 과당 경쟁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항공사 관계자는 "여름 시즌까지는 항공기 운용 계획을 확정한 상태에서 일본 노선에서 뺀 항공기를 놀릴 수 없어 대만, 동남아에 이어 국내선 증편까지 추진하고있다"며 "겨울 시즌이 돌아오더라도 최대 노선인 일본을 대체할 수 있는 노선 찾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유시민 "김경록, JTBC 접촉했지만 인터뷰 실패" 검찰 정경심 조사 마무리…구속영장 청구할까
與, 공수처법 분리해 先처리 추진 갤럭시 지문인식 오류 소비자 불안 계속
"손학규가 말아먹어" vs "갈 테면 가라" 바른미래 분… 與 '현역의원 평가 하위 20%' 공개 검토
바른미래 '변혁', '단계적 탈당' 12월 창당 목표 정경심 재판부, 검찰에 "사건기록 못주는 이유대라"
검찰, '패스트트랙 수사' 국회방송 압수수색 검찰, '자본금 편법 충당 의혹' MBN 압수수색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