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한국전력공사 청년인턴 체험 수기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8.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국전력공사에서 일한 지 어느덧 한 달 반이 됐다. 아직 짧은 근무 기간이지만 많은 것들을 배우고 경험한 알찬 시간이었다.

요금관리부에서 인턴을 하는 요즘은 '어떤 업무를 배우고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을까'라는 기대감과 설렘으로 하루하루가 지나가는 것이 아쉽다. 체험형 인턴이라는 제도는 실무를 경험하지 않을 것이라는 편견이 있지만 요금관리부에 근무하며 기초생활수급자에게 할인제도를 소개하여 할인을 받도록 전화 응대를 하고, 각 동의 주민센터에서 요구하는 데이터 작업과 고객 응대 업무를 담당하면서 실무를 직접 경험하고 있다.

맡은 업무의 대부분은 고객을 전화상으로 응대하는 것이다. 따라서 더욱 더 친절하고, 고객이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고객 응대 매뉴얼을 꼼꼼하게 숙지했다. 공공기관 고객만족도 조사에 연속으로 높은 수준의 등급을 받기까지는 이러한 서비스 정신이 기초가 됐을 것이다.

그리고 청년인턴으로 일을 하면서 느꼈던 것은 평소 '공기업'하면 떠올리는 딱딱하거나 보수적인 분위기가 아니라는 점이다. 사내 홈페이지를 통해 꾸준히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공모전을 개최하여 직원들의 목소리를 듣고자 하고, 내가 속한 요금관리부 직원들끼리도 직급과 관계없이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귀를 기울이는 수평적인 문화가 형성돼 있었다. 이에 한전은 문제점을 개선하고 발전하려는 유연한 기업임을 느꼈다.

인턴 생활을 통해 국가 산업의 근간이며 동시에 우리 생활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전기와 이를 제공하는 한전의 서비스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보며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한국전력공사의 당당한 일원이 되기 위해 정진해야겠다. <김수찬 한국전력공사 제주본부 청년인턴>

오피니언 주요기사
[김완병의 목요담론] 새들은 까닭도 없이 사람… [열린마당] 코로나 청정제주, 철저한 방역이 답…
[문영인의 한라시론] 감귤 소비확대에 나서야 [열린마당] 강력해지는 가을 태풍 철저한 대비 …
[주간 재테크 핫 이슈] 2분기 실적발표와 실적… [열린마당] ‘긴급고용안정지원금’으로 코로…
[김재인의 건강&생활] 가슴의 크기는 클수록 좋… [이종실의 하루를 시작하며] 제주의 풍광이 아…
[열린마당] 생명을 지키는 사람들, 제주119 [열린마당] 신(新)전략 ‘마을교육공동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