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한중일 외교장관 "3국 협력 필요"
베이징 회동서 한목소리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일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 한·중·일 외교장관이 21일 베이징에서 모여 3국 협력의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냈다.

특히 최근 한일 무역 갈등 등을 의식한 듯 한·중·일 3국 협력이 양자 관계에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는 입장도 표명해 눈길을 끌었다.

강경화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21일 오전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에서 3국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날 기념 촬영에서 한일 장관의 손을 확 잡아 끄는 모습을 보이며 서로 가깝게 해주려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모두 발언에서 "3국 협력이 세계 발전에 기여했다"면서 "3국 협력은 신뢰와 협력에 기초해야 하며 허심탄회한 대화와 신뢰를 진전시켜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3국 간 갈등은 건설적인 태도로 풀고 대화와 협력으로 나가야 하며 양자 간 갈등이 3국 협력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강경화 장관은 "3국은 자유롭고 공정하며 규범에 기반한 다자무역에 기반해 번영을 이뤘다"면서 "이런 자유로운 원칙에 기반해 협력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고노 외무상은 "3국의 각 양자 관계가 3국 협력의 발판"이며 "양자 관계의 어려움 속에서도 3국 협력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민주당, 당 화합 숙제...미래통합당은 더딘 발… 제주 국회의원 후원금 모금액 전체 평균 상회
부승찬 "결과 승복… 아름다운 승리 거두길" JDC '양돈악취 저감 전문가 세미나' 개최
기후변화로 산호류가 해조류 서식지 '잠식' 현재 소재파악 안된 신천지 교인 43명 변수
임효준 "이번 총선에서 제2공항 주민투표를" "코로나19 검사 종료 빨리오길" 24시간 사투중 …
구자헌 "국민 섬기는 국회다운 국회 만들 것" 제주 신천지 유증상자 3명 추가..총 36명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