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눈이 아닌 마음으로 그려낸 제주 풍경
설문대여성문화센터 여성작가 발굴·지원 기획전
홍향미의 '제주풍경 론도' 8월 26일까지 열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8.06. 16:28: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홍향미의 '한담.. 그리다…meno mosso'.

그 지명은 익숙하나 화면은 우리가 기억하는 풍경에서 멀찍이 비켜서있다. 월정, 대평, 한담, 세화, 이호…. 몇 개의 선과 색으로 표현한 풍경들이 생경하다. 여백이 사라진 자리에 콘크리트 건물이 앞다투어 들어선 고향 마을이 낯설어진 것처럼 말이다.

제주도설문대여성문화센터(소장 김정완)가 2019여성작가 발굴·지원전으로 초대한 홍향미 작품전. '제주풍경 론도(Rondo)'란 이름을 단 전시장에는 제주 풍경을 극단적 생략과 절제 기법으로 담아낸 색면회화 20여 점이 걸렸다. 레진이 지닌 물성을 우연의 색감으로 발색시키며 그 풍경들을 눈이 아닌 마음으로 그려냈다.

처음 제시된 일정한 선율 부분이 주기적으로 반복되는 기악 형식을 일컫는 음악 용어인 '론도'란 제목을 더한 건 그림 속 반복되는 구도와 색채를 재해석한 결과다. 코모도(comodo) 월정, 스피리투오소(spirituoso) 세화, 에스프레시보(espressivo) 한담처럼 저마다 수식어를 붙여놓았다.

홍 작가는 2010년 첫 개인전을 치르고 출산과 육아로 작업을 중단했다. 지난해 제주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하는 등 근래 창작활동을 재개했다.

전시는 이달 26일까지. 이달 10일 오전 10~12시에는 작가와 함께하는 미술체험인 '레진 아트소품 만들기'가 진행된다. 문의 064)710-4245.

문화 주요기사
[제주바다와 문학] (21) 최현식 소설 '세화리에서' 서귀포시민연대 김미령 작가 초대전
[김관후 작가의 시(詩)로 읽는 4·3] (26)현무암은 왜 … 첫 카르멘, 80번째 돈 호세 그리고 제주 청년 성악가
서단 신예에서 거목까지…제주서예문화축전 '에꼴 드 제주'에서 펼치는 세 개의 서정
3년 4개월 1100일 간 기록한 서귀포 남원리 해녀 가을밤 제주시 원도심 문화재 깨워 함께 노닐다
서귀포성당 120주년 준비위원회 학술포럼 제주 오의삼 서예가 소암기념관서 두 번째 개인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