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마약 투약' 배우 정석원 2심 선처 호소
1심서 징역형 집행유예…내달 30일 항소심 선고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7.19. 13:04:5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호주에서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로 1심에서 집행유예를 받은 배우 정석원(34)이 항소심 법정에서 다시 한번 반성한다고 말했다.

 정씨는 19일 서울고법 형사4부(조용현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항소심 공판에서 "앞으로 가정에 충실하고 반성하면서 많은 사람을 도와주고 살겠다"며 선처를 부탁했다.

 정씨는 지난해 2월 초 호주 멜버른의 한 클럽에서 고등학교 동창인 한국계 호주인 등과 함께 필로폰과 코카인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같은 달 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지난해 10월 1심은 그의 혐의를 일부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10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검찰이 일부 무죄 판단에 항소하면서 2심이 진행됐다. 검찰의 구형량은 징역 3년이다.

 정씨의 변호인은 이날 최후 변론에서 "피고인이 우발적으로 범행에 이르렀고, 수사 과정에서 자백하는 등 적극적으로 협조했다"며 "한 가정의 가장이자 연예인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지 못한 점을 충분히 반성하고 있으니 검찰의 항소를 기각해달라"고 말했다.

 항소심 선고는 내달 30일 오전에 이뤄진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일본 코로나19 신규확진 200명대 폭증 문대통령 내일 '긴급재난지원금' 결론낼까
민주·정의당 "황교안 사이비 교주 같다" '삼성 배후설' 이어 이번에는 '손석희 혼외자'
여상규·박맹우·백승주 미래한국당 이적 "코로나19 확진 대구 의료인 121명 중 1명 위중"
영국 찰스 왕세자 이어 존슨 총리도 코로나19 … 21대 총선 정당기호 미래한국당 4번, 더불어시…
'후보등록 마감' 4·15 총선 지역구 평균 경쟁률 … '사문서 위조 혐의' 윤석열 장모·전 동업자 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