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제주탐라문학회 장한라 회장 디카시집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9. 06.2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낭송문학가이자 제주탐라문학회장을 맡고 있는 장한라(사진) 시인이 디카시를 모은 시집을 냈다. 도서출판 시와실천에서 펴낸 '새벽을 사랑한다면'이다.

디카시는 자연이나 사물에서 시적 형상을 포착해 스마트폰으로 찍은 뒤 그 느낌이 사라지기 전에 SNS에 시를 써서 올리는 작업을 말한다. 이 시집에는 디카 사진과 나란히 50편이 담겼다. '이디 호꼼 봅서게, 삼춘', '섯알오름 학살터', '오조리 유채꽃', '솔라니' 등 제목만으로도 제주방언이나 제주 풍경이 떠오르는 작품들을 실었다.

문화 주요기사
제주언론학회 '취재현장에서의 인권' 세미나 제주 현인갤러리에 꽃물 든 화폭
색·면으로 재창조된 제주 건물과 풍경 바람이 낳은 제주… 폭풍같은 나날 딛고
김만덕과 한라산이 전하는 깊은 위로 제주·대구 음악인 만나 온라인 공연
[제주문화가 이슈&현장] 예술로 밥먹엉 살아보… 제주 아이들 끝없는 질문들로 펼친 미술 실험…
제주지역 공립박물관 인증률 100% 제주문화예술재단 본부 없애고 1실 12팀 가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