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작년 6천대 넘었던 제주 전기차 증가율 '급제동'
5월말 1550대 불과..연말까지 3천대선 머물듯
올해 6천대 목표 가물가물..특단대책 나와야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입력 : 2019. 06.21. 17:07:1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보조금 축소-차고지증명제-렌터카총량제 등 영향

지난해 6천대를 넘어섰던 제주지역 전기자동차 등록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지난 5월 말기준 제주지역 전기자동차 등록대수는 1만6천588대로 제주시 1만2천625대, 서귀포시 3천963대이다. 용도별로는 자가용 1만2천570대로 가장 많고 렌터카 2천925대, 택시 561대, 버스 103대, 관용 429대 등이다.

지난해 말 1만5549대 기준, 폐차 등을 제외하면 1천550대가 늘어난 수치다.

하지만 이같은 수치는 지난해 6천947대가 증가한 것과 비교할 때 22.3%수준에 불과하다. 이같은 속도를 유지할 경우 지난해 등록대수의 절반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전기차 구입이 줄어드는 이유는 제주도가 올해 차량별 보조금을 지난해보다 최대 400만원 줄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내년에도 보조금이 올해 수준으로 줄어들 경우 1회 충전후 주행거리가 400㎞ 안팎으로 인기가 높은 차량 구입비는 4000만원에 근접할 것으로 보여 전기차 증가 폭은 더욱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오는 7월부터는 제주 전역에서 차고지증명제가 실시되는데, 그동안 한시적으로 제외됐던 전기차도 적용받아 차고지를 확보해야 하면서 이 또한 전기차 구매력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와함께 지난해 렌터카 신규등록이 1천550대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렌터카총량제가 시행되면서 증차가 허용되지 않은 것도 한몫했다는 분석이다.

이처럼 전기차 증가율이 지난해보다 대폭 낮아지면서 제주자치도가 올해 목표로 삼은 6천대 보급이 가능할지도 의문시되고 있다.

또한 일찌감치 탄소없는 섬을 표방하며 전기차 보급을 시작해 2030년까지 37만7200대 보급을 계획중인 제주도의 목표 달성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제주자치도 관계자는 "차고지 증명제 제외대상인 소형차량과 기관 단체별로 공동구매 등을 통한 할인혜택 제공 등에 대한 홍보를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코로나19 확산' 신재생에너지홍보관 임시휴관 제주지방 내일까지 강풍 동반 봄비
'헌혈 급감' JDC '사랑의 헌헐캠페인' 동참 제주 분포 붉가시나무 알고 보니 '산소 공장'
'바람피운다' 의심 아내 살해 50대 징역 15년 선… [인사]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심정…
'코로나19 확산' 제주-대구 항공노선 전면 운항 … 제주 제101주년 3·1절 기념행사 취소
민주당 제주시갑 송재호 전략공천 확정 발표 제주지방 25일 새벽부터 봄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