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병문안 가서 난동부린 40대 男 집행유예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9. 06.17. 15:25:51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지인 병문안을 간 뒤 술을 마시러 나가자며 소란을 피우고 흉기로 간호사들을 협박한 40대가 징역형에 처해졌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 박준석 판사는 특수협박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9)씨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울러 강씨에게 보호관찰을 받을 것과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했다.

 강씨는 지난 4월 23일 오전 2시 20분쯤 서귀포시에 있는 한 의료원에 입원해 있던 지인을 찾아가 술을 마시러 나가자며 소란을 피우다 당시 근무 중이던 간호사들이 "안 나가면 청원경찰을 부르겠다"고 하자 강씨는 소지하고 있던 흉기를 꺼내 "다 죽여버리겠다"고 소리치며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범행 방법이 위험하고 피해자들과 합의도 안 됐지만, 동종의 전과가 없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사회 주요기사
산북소각장 노조 파업 잠정 보류 "비자림로 정밀조사 다시 진행해야"
국가·자치경찰 제주 펜션 대상 범죄예방진단 신임 제주병무청장에 박희철 서기관
서귀포 해안에서 파도에 넘어진 40대 부상 서귀포시 토평동 음식점 화재 1명 부상
태풍경보 제주 연륙교통 끊기고 침수피해 등 잇따… 한 해 1000건 넘는 '유전자 검사' 제주서 진행
형수 차량서 떨어져 사망케 한 50대 실형 제주 경찰헬기 40년 무사고 '퇴역'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