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맨유, 에버턴에 0-4 충격패
유효슈팅 단 1개…솔샤르 감독은 팬들에게 사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4.22. 08:01:5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아쉬운 표정의 맨유의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에버턴에 충격패를 당하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확보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맨유는 21일(현지시간) 영국 리버풀의 구디슨파크에서 열린 에버턴과 2018-2019정규리그 35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후반에 2골씩 헌납하며 0-4로 대패했다.

 지난 17일 FC바르셀로나(스페인)와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0-3으로 패했던 맨유는 에버턴을 상대로 4골을 헌납하며 두 경기 연속 무득점에 7실점이라는최악의 결과를 얻었다.

 특히 맨유는 최근 정규리그와 UEFA 챔피언스리그를 합쳐 치른 8경기에서 2승6패의 부진에서 빠졌다.

 이날 경기의 통계도 맨유의 졸전을 그대로 증명했다.

 맨유는 볼 점유율에서 52%-48%로 살짝 앞섰지만 슈팅 개수에서는 7-15로 뒤졌다. 무엇보다 맨유는 7개 슈팅 가운데 유효 슈팅은 단 1개뿐이었다. 에버턴은 8개의 유효슈팅을 시도했다.

 승점 확보에 실패한 맨유는 승점 64에 머물면서 6위 자리에 머물렀다.

 이번 시즌 4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의 마지노선인 4위 아스널(승점 66)과 승점차를 2로 유지하면서 좀처럼 간격을 좁히는 데 애를 먹고 있다.

 전반 13분 만에 선제골을 내준 맨유는 전반 28분 길피 시구르드손에게 추가골을얻어맞고 전반을 0-2로 마쳐다.

 맨유는 후반에도 좀처럼 기회를 살리지 못한 가운데 후반에도 2골을 허용하면서0-4 완패에 고개를 숙여야 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은 '구디슨 참사'를 당한 뒤 맨유 홈페이지를 통해 팬들에게 공식으로 사과했다.

 솔샤르 감독은 "팬들에게 사과드린다. 나는 물론 선수들의 경기력이 좋지 않았다"라며 "팬들을 크게 실망하게 했다. 경기력이 너무 나빠서 뭐라 설명할 수 없을 정도였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56년만의 일본 하계올림픽… 1년 앞으로 최종전 후 ‘울음바다’ 된 여자수구팀
남자 사브르, 세계선수권 단체전 3연패 토트넘 '호날두 골' 유벤투스 3-2 승리
라우리, 디오픈 제패 생애 첫 메이저 우승 롤러스포츠연맹 신임 회장에 강성무씨 "롤러스포츠…
제주핸드볼협회 신임 회장에 한경훈씨 "소질있는 … 제주배드민턴 이혁재·이예지 역전 '금메달'
제주 학생유도 무더기 메달 수확 제주Utd 또다시 아쉬운 무승부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맥스큐' 화보
  • 모델 정유승 마이애미 사진 공개
  • '클레오' 채은정 비키니 SNS 공개
  • 피트니스 모델 정유승 비키니 공개
  • 모델 정유나 맥심화보 공개
  • 신수지 수영복 패션 공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