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2019 재일제주인 청소년 교류캠프를 마치며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4.17.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벚꽃이 만개하기 전인 지난달 27일. 제주대학교 재일제주인센터에서는 제주출신 재일동포 청소년을 대상으로 올해 처음 2019 재일제주인 청소년 교류캠프를 개최했다. 고향의 역사와 문화를 체험하고 제주대 학생들과의 인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자 3박 4일 동안 진행된 이번 행사에는 일본 관동, 관서 지방의 제주출신 중·고등학교 청소년 14명이 참가했다.

이번 방문한 청소년들은 재일제주인 2세부터 4세로 모국, 혹은 제주를 방문한 경험이 없거나, 와 본 적이 있어도 아주 어렸을 때여서 그다지 기억이 없는 학생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래서인지 처음 접하는 삼성혈에 관한 신화나 제주4·3사건에 관한 역사, 민속촌의 제주의 옛 모습을 진지하고 흥미롭게 바라보았다.

그렇게 3박 4일의 일정을 마칠 때 즈음, 참가자 중 유독 조용하고 말이 없던 한 학생에게 이번 캠프에 소감을 물어봤을 때, 그 학생은 지금까지 한 번도 조국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없었는데 제주의 문화와 역사를 접하면서 조국의 의미를 재확인 했다고 했다. 또 앞으로는 좀 더 적극적으로 한국에 대해 알아 가고 싶다고도 했다.

일본 어학연수 당시 비슷한 또래의 일본에서 나고 자란 사촌들과 생활하면서 일본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확립하고 고향에 대해 관심을 갖도록 하는 것은 그리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느꼈었다. 하지만 이번 기회처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제주의 학생들과 교류하고 일본 각지의 재일제주인 청소년들이 고향 제주를 방문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어진다면 고국에 대한 관심과 자기정체성 확립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는 것을 이번 캠프를 통해 느낄 수 있었다.

제주에 또 오고 싶다고 말하던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앞으로도 더 많은 학생들이 고향 제주를 찾기를 희망해 본다. <송화정 제주대학교 재일제주인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충묵의 현장시선] 제주도내 LNG 도입에 따른 LPG … [열린마당] 대토론회 이후, 달라진 우리의 모습
[열린마당] ‘金추’의 귀환, 소비자·농가 모두 울… [열린마당] 신규 공직자로서의 청렴 다짐
[김경미의 목요담론] 빅데이터 기술과 개인정보 보… [유동형의 한라시론] 인정에 목마른 팀원
[주간 재테크 핫 이슈] 미래자동차산업 정부 정책과… [이길수의 건강&생활] 선생님, 다리가 무거워요
[열린마당] 제6회 고마로 마(馬) 문화 축제 [열린마당]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기적’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