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 마약류 밀경작 5년간 22명 검거
제주경찰 오는 7월 말까지 양귀비·대마 집중단속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4.02. 15:15: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에서 양귀비·대마 밀경행위가 끊이지 않으면서 경찰이 집중 단속에 나선다.

 2일 제주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적발된 양귀비·대마 밀경사범은 2014년 6명, 2015년 3명, 2016년 4명, 2017년 6명, 2018년 3명 등 총 22명이다.

 밀경행위가 근절되지 않으면서 경찰은 오는 7월 31일까지 집중 단속을 벌인다는 방침이다.

 이번 단속에서는 도심 주택가 옥상이나 농어촌 지역 화단, 텃밭, 비닐하우스 등에 경찰력을 투입해 밀경작 및 아편 밀조·밀매·사용행위를 단속한다. 아울러 양귀비·대마 투약자 첩보를 수집하고, 관상용 양귀비 조성 공원 및 농원 등에 대한 점검·단속도 진행된다.

 이와 함께 오는 6월 30일까지는 '특별자수기간'도 운영한다. 이 기간 자수를 할 경우 동기와 경위 등을 확인, 향후 치료보호 또는 형사처분 시 이를 참작하기로 했다. 검찰 역시 자수자에 대해서는 교육·치료조건부 기소유예나 치료감호를 청구하고 있다.

 자수 방법은 경찰관서에 본인이 직접 또는 전화·서면 신고하면 되며, 가족이나 보호자, 의사, 교사가 신고한 경우에도 자수에 준해 처리한다.

사회 주요기사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