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교육
안도와 한숨 섞인 고3교실... 정시모집 전쟁 본격화
'불수능' 성적표 받은 수험생들 희비 교차
대학·학과별 반영비율 유불리 꼼꼼히 따져야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8. 12.05. 16:59: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표가 5일 일제히 수험생들에게 배부된 가운데 한 수험생이 성적표를 유심히 살펴보고 있다. 강희만기자

5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 성적표가 수험생에게 일제히 배부되면서 올해 대학 입학을 위한 정시모집 전쟁도 본격 시작됐다. 이제 각 대학·학과별 반영비율 등 본인 성적과의 유불리를 꼼꼼히 따져 맞춤형 정시 전략을 짜는게 중요하다. 특히 '불수능'의 여파로 수시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수험생들의 정시 모집 유입 변수도 대비해야한다.

 ▶"잘못된 거 아냐?… "예상했던 대로"='불수능' 성적표를 받아든 A여고 학생들의 얼굴에 희비가 교차했다. 이미 가채점과 언론보도를 통해 이번 수능이 어려웠음을 알고 있었지만 실제 성적표를 손에 쥔 학생들의 얼굴에는 당황한 모습이 역력했다. "이게 뭐지? "수학 왜 이러지? "잘못된 거 아냐?" "못보겠어" 등 저마다 한 마디씩 쏟아낸다. 학생들은 기대이하의 성적표에 눈물을 짓는 친구의 등을 토닥거리며 서로 격려하기도 했고, 예상 점수가 나왔다며 담담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한 학생은 "가채점을 하긴 했지만 예상등급컷이 왔다갔다 해서 기대를 했었는데 생각보다 점수가 잘 나오지 않았다"며 "재수를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른 학생은 "무서워서 가채점을 하지 않았는데 다행히 수시 수능 최저기준을 맞췄다"며 안도의 미소를 지었다.

 ▶성적 유불리 분석 먼저=성적표가 나왔으니 자신의 수능 점수와 정시 배치표 상의 기준대학을 우선 파악해야 한다. 정유훈 교사(제주도교육청 진로진학지원센터 파견)는 "정시모집은 가/나/다군별로 1개 대학에만 지원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의 선호대학을 기준으로 대학 입학처에 공개된 전년도 합격자 성적을 참고해 가/나/다군의 지원대학 조합을 고민해야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자신의 성적에 대한 유불리 분석을 강조했다. 정 교사는 "표준점수와 백분위를 활용하는 대학으로 구분되는 만큼 어떤 성적을 반영하는 것이 유리한지 따져봐야 한다"며 "또 대학 및 학과별로 수능 과목 반영비율이 상이하기 때문에 자신이 상대적으로 성적이 높은 과목을 중심으로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오는 16일 오전 10시부터 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2019 정시모집 대학진학 상담 및 컨설팅'을 개최해 수험생 및 학부모들과 1:1 맞춤형 상담을 진행한다. 또 12월 정시모집 기간 중 제주진로진학지원센터에 전화(710-0298)로 상담을 신청하면 개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교육 주요기사
제주 공립유치원 교사 11명 추가 선발... 29일부터 접… 제주도교육청, 홈페이지 현장 모니터단 17명 위촉
제주도교육청, 신규 다혼디배움학교 8곳과 성과협… 제주대 문화광장, 24일 손힘찬 작가 초청강연
제주국제대, 제1회 해커톤 대회 제주 개최 제주 청소년 진로성장 프로젝트 진행
"학자적 양심 겁박 사과하라" 제주대교수회 반발 "실감나는 증강현실 활용 수업 재미있어요"
제주4·3 71주기…세화중의 '다랑쉬 넘어 부는 봄바… 제주 국가혁신클러스터 2년차 사업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