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이동원 제주법원장 대법관 임명 제청
김선수 변호사, 노정희 법원도서관장 등과 함께
이현숙 기자 hslee@ihalla.com
입력 : 2018. 07.02. 13:15:5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동원 제주법원장.

이동원 제주지방법원장(55·연수원 17기)이 김선수 변호사(57), 노정희 법원도서관장(54)과 함께 신임 대법관으로 제청됐다. 법원장 승진 6개월만에 대법관 자리에 오르게 됐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2일 이 법원장 등 3명을 고영한 김창석 김신 대법관 후임으로 임명 제청했다.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는 피천거인 심사에 동의한 41명에 대한 심사를 진행해 지난 5월20일 이 법원장 등 10명을 대법관 제청 대상 후보자로 추천했다.

 추천위는 천거서와 의견서 등 자료를 바탕으로 대법관으로의 자질과 능력, 재산형성·납세·병역·도덕성 등을 검증하고 사회 각계에서 수렴해 3명의 최종 후보자를 추렸다.

 충청남도 논산 출신인 이동원 법원장은 서울 경복고와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5년 제27회 사법고시를 통과했다. 사법연수원은 김 변호사와 같은 17기이며 노정희 관장은 19기이다.

 1991년 서울형사지방법원 판사를 시작으로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수원지법 평택지원장, 대전고법 부장판사, 수원지법 수석부장판사,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이 법원장은 올해 2월 법원장급 고위법관에 대한 정기인사에서 법원장으로 승진했다. 대법원은 대법관 임명이 확정되면 조만간 차기 제주지방법원장 인사에 나설 예정이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제주지방 기록적 폭우 퍼부은 태풍특보 해제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현 남편 상반된 진술
태풍 물러간 제주공항 "오후부터 정상 운항" 태풍 '다나스' 기록적인 폭우 쏟아부고 제주 통과
'다나스' 북상 제주지방 태풍경보 발효 태풍 '다나스' 제주도 비껴가나
다나스 북상 제주공항 출·도착 27편 결항조치 [속보] 구멍 뚫린 제주하늘 이틀새 400㎜ 쏟아졌다
민주당 위성곤 의원 농특위원장 초청 간담회 태풍 북상 거문오름트레킹 20일 개막행사 취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