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주목e뉴스
제주 체류 예멘 난민 인도적 지원 추진
도당국 주무부서 지정논의, 적십자사 의료지원…추가 입국은 불허돼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8. 06.18. 16:39: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공항에 도착한 예멘 난민.

제주공항에 도착한 예멘 난민.

외국인의 난민 신청이 잇따르는 제주에서 도민 불안 해소 등을 위해 난민신청자들을 인도적 차원에서 관리·지원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18일 도에서 열린 주간 정책회의에서 "제주에 온 예멘인에 대한 지원과 긴급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주무부서 지정에 대해 언급했다.

 주무부서 업무는 제주출입국·외국인청과 별도로 난민 신청 기간 한시적으로 예멘인들의 숙소와 취업 문제를 지원하는 쪽으로 논의되고 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도 도내 인력 부족 업종 등에 취업을 희망하는 예멘인 난민신청자에게는 일정 기간 취업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줄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 제주도지사도 의료 사각지대에 놓인 예멘 난민신청자들을 대상으로 무료진료를 시행하고 있다.

 적십자사 관계자는 "예멘 출신 난민신청자들은 제주지역 호텔 등에 거주하고 있으며 제주의 낯선 환경에 적응하지 못해 감기 등 여러 가지 질병을 앓고 있어 의료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도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경찰 등은 외국인 밀집 지역에 대한 순찰 등을 강화하고 있다.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말까지 외국인 948명이 난민 신청을 했다. 이는 지난 한해 312명에 견줘 3배 이상 증가했다.

 국적별로는 예멘인이 519명(전체 54.7%)으로 가장 많다. 그다음으로 중국인 293명(30.9%), 동남아시아 국가 등 기타 136명(14.4%)으로 집계됐다.

 장기간 내전이 빚어진 예멘 출신 난민신청자는 지난 한 해 42명에 비해 올해 5개월 만에 12배 이상 증가했다.

 법무부는 지난 1일 자로 예멘의 경우 무비자 입국 불허 대상으로 지정했다. 이로 인해 추가 입국은 현재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무사증 제도를 시행하는 제주도에서 입국 외국인은 최장 한 달만 합법적으로 체류할 수 있다.

 난민신청자에게는 수개월의 심사 기간 합법적으로 체류할 수 있도록 외국인등록증을 발급해 주고 있다.

 난민 신청이 불허되더라도 소송을 제기하면 최장 3년까지 체류가 가능하다.

주목e뉴스 주요기사
경찰청 "고유정 사건, 현장 보존·압수수색 미흡" 제주지방 기록적 폭우 퍼부은 태풍특보 해제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현 남편 상반된 진술 태풍 물러간 제주공항 "오후부터 정상 운항"
태풍 '다나스' 기록적인 폭우 쏟아부고 제주 통과 '다나스' 북상 제주지방 태풍경보 발효
태풍 '다나스' 제주도 비껴가나 다나스 북상 제주공항 출·도착 27편 결항조치
[속보] 구멍 뚫린 제주하늘 이틀새 400㎜ 쏟아졌다 민주당 위성곤 의원 농특위원장 초청 간담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