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깨끗한 자연유산을 자녀들에게 물려주자
김현석 기자 ik012@ihalla.com
입력 : 2018. 03.15.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유난히 눈도 많이 내리고 추웠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봄이 성큼 찾아왔다. 완연한 봄 날씨가 계속되면서 제주의 오름과 산을 찾는 관광객과 시민들이 많아지고 있는데, 요즘같이 따뜻한 날씨에 상쾌한 공기를 마시며 산행을 하다 보면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에 절로 감탄사가 나오게 된다.

그런데 요즈음 산과 오름을 걷다보면 이런 멋진 풍경과 대조적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는 모습을 종종 볼 수가 있는데, 일부 시민들이 오름과 야산 등 인적이 드문 중산간 일대에 몰래 버린 쓰레기들이 그것이다. 이렇게 버린 쓰레기에는 일반 생활쓰레기, 냉장고 등 가전제품을 비롯하여 공사장에서 나온 건축폐기물 등 그 종류도 각양각색이다.

안덕면에서는 관내 주요 쓰레기 배출장소에 재활용도움센터(1개소)와 비가림 클린하우스(58개소)를 설치하고 CCTV를 장착하여 24시간 불법쓰레기 투기 감시·단속을 하고 있다. 그런데 일부 비양심적인 사람들이 클린하우스의 CCTV 단속을 피해 야산이나 농로에 야간이나 주말 취약시간대에 대형폐기물이나 건축폐기물 등을 다량으로 투기함으로써 제주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에 옥의 티가 되고 있다.

서귀포시에서는 봄철을 맞아 읍면동별로 오름, 공한지 등 중산간 일대에 있는 방치폐기물에 대해 지난 2월에 일제조사를 완료하고 투기지역에 장비와 인력을 투입하여 정비할 계획이다.

최근 몇 년간 제주는 급격히 늘어난 인구와 관광객 급증으로 배출되는 생활폐기물도 크게 늘고 있어 쓰레기 처리문제가 큰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재활용쓰레기 배출을 늘려 자원 순환형 쓰레기처리로 한정된 자원을 절약하는 것이다.

또 '나 하나쯤이야 괜찮겠지' 하는 이기주의로 우리의 생명과도 같은 오름과 야산 등에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는 행위를 반드시 근절하여 우리 자녀들에게 제주의 아름답고 깨끗한 자연유산을 물려주어야 할 것이다.

<박상민 서귀포시 안덕면사무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