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문화
긍정적 고독감, 희망의 블루
제주출신 김유림 작가 개인전
서울 인사동 가나아트스페이스
진선희 기자 sunny@ihalla.com
입력 : 2017. 06.27. 17:53: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김유림의 '완전한 고독(Complete Solitude)'.

제주섬 푸른 바다에 대한 추억 때문일까. 제주출신 젊은 작가 김유림은 이번에도 '블루'를 이야기한다. 이달 28일부터 서울 인사동 가나아트스페이스에서 '블루와 고독, 고독과 미(美)의 상관관계'를 주제로 열리는 세번째 개인전을 통해서다.

블루는 흔히 우울과 외로움을 상징한다고 하지만 희망의 색깔이기도 하다. 차거운 느낌을 주는 반면 오래도록 보고 있으면 심신이 편안해진다.

그간 환상의 블루 숲, 유럽의 풍경이 품은 특별한 블루를 펼쳐놓았던 김 작가는 3년만에 마련된 이번 개인전에서 산을 가로질러 끝없이 뻗은 도로, 오로라 등으로 파란색을 긍정적인 고독감과 연결시켰다. 아이슬란드의 풍경 속으로 상상속 여행을 떠난 작가는 블루와 고독이 지닌 양면성에 주목했다. 고독도 블루처럼 외로움이 동반되는 한편에 진지하게 나 자신을 바라보고 그 내면에서 무언가를 끌어올릴 수 있는 에너지를 품고 있다.

블루가 증가하면 고독감이 커간다. 이 과정에서 증폭된 에너지는 창작의 새로운 힘이 된다. 김 작가는 그림 작업의 시작부터 이미지가 완성되기 까지 완전한 고독 속에서 그 에너지를 몸에 안았다. 완전한 고독은 그렇게 우리를 위로한다.

김 작가는 제주대 예술학부, 국민대 대학원 미술학과를 졸업했다. 올해 제주도문화진흥원 제주청년작가전에 참여했다.

전시는 7월 10일까지 이어진다. 문의 02)734-1333.

문화 주요기사
제주지역 종교계 코로나19 극복 나눔 온정 [제주바다와 문학] (47) 강문신의 시 '함박눈 태…
제주 만화 인력 양성 웹툰캠퍼스 강사 공모 고통의 기억 제주 청년작가들이 보듬다
이사장 재추천 제주문예재단 이사 선임도 실종 서귀포시 공연장 하반기 대관 경쟁률 증가
코로나에 지친 당신께 책을 선물합니다 제주문화예술재단 창의예술교육랩 지원사업 …
제주시 생활문화예술 활동 지원 2차 공모 "제주섬 오거든 돌멩이 한 개도 무심히 밟지 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