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제주가 세계 국제보호지역 관리정책 견인한다
편집부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7. 01.12.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해 9월 하와이에서 열린 세계자연보전연맹 주최 세계자연보전총회에 참가했다. 세계 각지의 환경 분야 전문가·관계자들이 제주 홍보부스를 찾아왔다. 처음에는 그들이 제주를 얼마나 알지 몰라 조심스러웠지만, 꽤 많은 사람들이 제주 방문경험을 자랑스럽게 늘어놓자 반갑고 기분도 으쓱해졌다.

그들에게 제주는 세계자연보전총회 직전 개최지로서 또렷이 각인되어 있었고, 세계유산, 생물권보전지역,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과 더불어 람사르습지 지정 등 국제적 인증을 받은 사실을 아는 사람들도 꽤 있었다.

지역의 국제행사 개최, 국제보호지역 등재와 같은 국제무대에서의 활동과 성과들을 제대로 실감했다. 지역자원들이 국제보호지역으로 등록되는 과정을 거치면서 자연보전과 환경에 대한 도민의식은 날로 높아가고 있다. 그리고 유네스코 보호지역 프로그램들이 확산되면서 국가·지방 차원의 보호지역에 대한 관리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도 점차 커지고 있다.

그러나 지구 위 어딘가는 이러한 보호지역들이 다양한 문제에 직면하고, 관리자·정책입안자의 역량 부족, 미래 지속가능 가치 인식 부족 등으로 위협에 처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는 지난 3년여에 걸쳐 국제보호지역 관리 지침을 마련했고, 유네스코와 람사르협약이 협력파트너로 참여함으로써 보전과 관리에 있어서 국제인증기구 간 협력강화 및 국제보호지역 간 연계 등을 도모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특히 지난 세계자연보전총회에서 채택된 결의문에 이 지침이 반영되고 국제보호지역 관리 교육훈련프로그램 필요성이 부각되면서 제주도는 유네스코 협력기구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교육훈련센터' 설립을 준비 중이다. 센터 설립 유치로 전 세계 국제보호지역 관리정책의 중추적 역할로서 환경 중심도시 제주의 국제적 위상이 더욱 높아질 수 있기를 기대해본다.

<고선일 제주도청 환경정책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리스트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선미, 겨울 패션화보 공개
  • 혜이니 “초6 이후 몸무게 30kg 대 벗어…
  • 임미향 웨딩화보 공개... 청순한 신부…
  • 정소민, '순수미' 화보 공개
  • 선미, '코스모폴리탄' 화보 공개
  • '리틀 송혜교' 배우 유시아, 에이프로…
  • 이성경 '아식스 코리아' 새로운 모델…
  • 선미, 3년만의 솔로 컴백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