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와 상생해야
2021-11-08 13:22
농업인의 날 빼빼로데이와 상생해야.hwp ( size : 103.00 KB / download : 2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2000년대부터 유행하기 시작한 빼빼로데이가 다가왔다. 밸런타인데이나 화이트데이처럼 연인들이 서로 해당 제품을 주고받으면서 판매량이 급증하는 시기이다. 이렇게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로 인식되어 있지만, 정부에서는 농업인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하려는 취지에서 1996년 법정기념일인 농어업인의 날로 지정하였으며 1997년 다시 농업인의 날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그런데도 주변에 농업인의 날을 기억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 빼빼로와 관련된 제품을 쉽게 접할 수 있고 홍보 효과를 톡톡히 누리고 있기 때문이다.
1990년대에는 농업의 관심이 상당히 높았던 때이다. 1991년 우루과이라운드 농업협상에서 쌀 수입개방이 논의되자 우리는 ‘쌀 수입개방 반대 범국민 서명운동’에 동참하여 1,307만 명이 서명하였고 ‘최단 시일 내 최다 서명’ 세계 신기록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으며 국민의 관심과 지지로 1994년 협상에서 쌀 전면 개방이 2004년까지 미뤄지게 되는 성과가 있었다. 이후 쌀 자급률은 2010년까지 100%를 상회할 수 있었다. 그런데 우리나라 식량자급률은 1980년대 70%를 유지했으나 농산물시장이 개방된 후 2000년에 55.6%, 2019년 45.8%로 지속 하락 중이며, 곡물 자급률은 1980년 56%, 2000년 29.7%, 2019년 21%로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쌀을 제외한 다른 국산 농산물에 관해서는 관심도 없고 소비 또한 급격히 줄어들었으며 외국산 농산물이 우리 식탁을 점령하고 있다.
선진국 중 농업이 강하지 않은 나라가 없다. 그 이유는 농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국가 차원에서 강한 농업을 육성하고 발전시켰기 때문이다. 2021년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이 발표한 식량안보지수에서 1위는 100점 만점 중 84점인 아일랜드이고 호주와, 영국, 핀란드, 스위스, 네덜란드, 캐나다, 일본, 프랑스, 미국이 10위권에 올라있다. 이에 반해 올해 7월 UN에서 선진국으로 지위가 변경된 우리나라는 32위, 71.6점으로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농업 분야에서는 아직 개발도상국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이다.
식량 주권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의 식량안보를 책임지는 농업인을 등한시하는 것은 농촌뿐 아니라 국가 경제 전체를 포기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갈수록 경제 전체에서 우리 농업이 차지하는 위상이 축소되고 있지만 식량안보, 환경보전, 사회·문화적 기능 등 다원적 측면에서 농업의 가치를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
매년 찾아오는 11월 11일이 빼빼로데이로 더 알려진 것은 당장 바꿀 수 없는 현실이다. 그렇다면 이를 활용하여 해당 상품에 농업의 중요성과 ‘농업인의 날’을 알릴 수 있는 공익광고를 함께 홍보한다면 빼빼로데이라는 상품성을 해치지 않으면서 농업인의 날 또한 주목받는 상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 그래서 농업인들이 대우받는 11월 11일로 거듭났으면 한다.

농협경주환경농업교육원 김종우 교수

No 제목 이름 날짜
3414 야생들개 감소를 위한 노력, 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합니다 !  ×1 강민혁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3학년) 05-04
3413 제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 2023년 상반기 찾아가는 낙도지역 보장구 수리지…  ×1 제주장애인자립생활센터 05-04
3412 우리가 버린 옷들, 어디로 가는지 아시나요? 비밀글 김혜빈 05-04
3411 제주시일시청소년쉼터(이동형) ‘버프’의 힙합동아리 청소년들, 제주특…  ×1 제주시일시청소년쉼터(이동형) 05-03
3410 봄철 산악사고 예방 안전수칙  ×1 [2] 이상수 05-03
3409 5월 10일 바다식목일을 아시나요?  ×1 [2]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고현준 05-01
3408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지역주민을 위한 인권교육 진행  ×1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04-28
3407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1] (주)제이피엠 04-28
3406 [기고] 건강하고 안전한 우리 농업, 농촌을 위하여  ×1 전명환 04-28
3405 우리 아이들에게 더 나은 환경을 물려줄 수 있는 방법 “자동차 탄소중립 …  ×1 [1] 구좌읍사무소 04-27
3404 제주특별자치도일시청소년쉼터(고정형) 「2023년 제3차 연합 아웃리치」 진…  ×1 [1] 제주특별자치도일시청소년쉼터(고정형) 04-26
3403 사단법인 서귀포YWCA 청장년일자리지원프로그램 개강   ×1 서귀포YWCA 04-25
3402 제주시일시청소년쉼터(이동형) ‘버프’의 힙합동아리 청소년들, 지구의 …  ×1 [1] 제주시일시청소년쉼터(이동형) 04-24
3401 가정의 달 5월  ×1 비밀글 오조리 04-24
3400 차를 알려주는 제주도  ×1 [2] 황태성 04-24
3399 제주감귤과 제주감귤농협의 역할  ×1 오정환 04-23
3398 “아름다운 동행, 우리 함께 Sing a song”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지역주민과…  ×1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04-21
3397 (주)제이피엠 자원봉사동호회 베두리오름(삼무공원)일대 정화봉사 다녀왔…  ×1 (주)제이피엠 04-21
3396 다가오는 지구의날 ‘기후행동’ 실천하자  ×1 [2] 조호준 04-20
3395 (주)제이피엠 아름다운가게에 물품 기부  ×1 [1] (주)제이피엠 04-20
3394 숲길 걷기의 작은 에티켓  ×1 ×1 [4] 강한종 04-19
3393 장애인 인권, 이제는 진정한 실천이 필요한 때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김수준 04-19
3392 제주환경을 살리고 건강을 지키는 지름길, 플로깅   ×1 [1] 제주대학교 행정학과 조은빈 04-19
3391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산남새마을금고골프회부녀회산악회와 어르…  ×1 [5] 서귀포종합사회복지관 04-18
3390 제주관광 고부가가치화 전략 "웰니스"  ×1 ×1 [1] 고현숙 04-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