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정직한 판단, 올바른 행동의 잣대 ‘청렴’
2020-06-29 14:54
대정읍 (Homepage : http://)
대정읍 청렴기고(주무관 이종찬).hwp ( size : 14.50 KB / download : 16 )

원본 이미지 크기입니다.
정직한 판단, 올바른 행동의 잣대 ‘청렴’
대정읍 주무관 이종찬

미국의 한 방송에서 역사 전문가 91명을 대상으로 역대 미국 대통령 평가순위를 조사한 적이 있었다. 그 결과 1위는 링컨대통령, 2위로는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워싱턴이 뽑혔다. 조지 워싱턴은 도덕성 부분에서 특히 높은 점수를 받았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그가 생전 입버릇처럼 말했던 ‘정직’의 가치를 삶의 마지막까지 지켜냈다는 점이다.
먼저, 그는 자기 자신에게 정직했다. 미국을 건국하고 초대 대통령으로 추대되면서 영웅적인 인기를 끌었던 그는 마음만 먹으면 계속 대통령직을 수행하거나 은퇴한 후에도 정치에 큰 영향을 주면서 이익을 얻을 수 있었다. 하지만 국민들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2번째 임기를 마지막으로 대통령직과 정계에서 모두 은퇴했다. 시대적으로 왕을 비롯한 절대권력이 살아있던 당시에 이런 자세는 놀랄만한 일이었으며, 건국 초기에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았던 미국 상황을 이용하여 스스로 정권유지를 합리화 할 여지가 충분했었지만 그는 그러지 않았다. 자신의 마음을 누구보다 정직하게 바라보았고 그에 따라 끝까지 행동으로 보여주었으며 그 결과 세계에 민주주의의 가치를 확립시켰다.
또한, 그는 타인에게도 끝까지 정직했다. 초대 대통령직을 수행하면서 해결해야할 커다란 문제들 앞에서도 거짓으로 순간을 모면하지 않고, 비난을 받을지언정 국민들 앞에서 정직하였고, 해결 할 수 있는 문제부터 차근차근 풀어나갔다. 그 결과 국민이 정부를 신뢰할 수 있도록 만들었으며 이는 미국이라는 나라가 성장할 수 있는 기틀이 되었다.
나는 조지워싱턴의 삶을 보면서 그가 행했던 ‘정직’이 공직자로서 지켜야 할 ‘청렴’의 근원적인 의미라고 생각이 들었다. 공직생활을 오래하지는 않았지만, 그동안에 느낀 점은 처음 들어 왔을 때의 초심을 계속 유지하기가 어렵다는 것이다. ‘현실은 그렇지 않아’ ‘실제 해보면 어쩔 수 없어’ ‘다들 그렇게 해’ 같은 합리화의 말이 자기 마음 안에서 속삭이지만, 이를 극복하여 자기 자신이 가지고 있던 초심을 기준으로 정직하게 판단하고 올바르게 행동한다면 그것이 바로 ‘청렴함’일 것이다.
그리고 민원인을 대함에 있어서도 그 순간을 모면하기 위한 거짓과 과장을 만들어내지 않고 정직하게 문제를 풀어나간다면 처음에는 힘들지라도 결국 행정에 대한 신뢰로 돌아올 것이다. 이 또한 다른 의미의 ‘청렴함’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렇게 정직하게, 청렴하게 살아가더라도 조지워싱턴처럼 역대 2위까지 뽑히지는 못하겠지만, 그래도 민원인 입장에서 내가 올해 만나본 공무원 중 정직함 2위, 청렴함 2위는 해볼 수 있지 않을까. 그 자리를 한번 노려봐야겠다.

No 제목 이름 날짜
2879 (사)신장장애인협회제주협회 제주특별자치도 간호조무사회와 도내 신장장…  ×1 사)한국신장장애인협회 제주협회 04-01
2878 (기고)환경을 살리는 4GO  ×1 ×1 변정미 03-26
2877 (기고)사랑으로 맺어진 가족   ×1 ×1 제주가정위탁지원센터 03-24
2876 청소년들의 진로정체감 향상을 위한 진로체험프로젝트 드림아카데미 참여…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3-23
2875 서부종합사회복지관-치매예방인지개발원 제주교육원, 제주시 한림읍 뇌건…  ×1 서부종합사회복지관 03-23
2874 신장장애인협회제주협회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생활지원’ 실시  ×1 사)한국신장장애인협회 03-23
2873 암을 예방하려면 정기건강검진 미루지 말고 꼬박 꼬박!!  ×1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 박성혜 03-22
2872 개인이 소유한 전기차충전기를 함께 사용해요!  ×1 ×1 김재연 03-22
2871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허위신고는 반드시 근절되어야!  ×1 현명준 03-21
2870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물 재이용 실천  ×1 이준호 03-20
2869 거리두기의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1 현동석 03-19
2868 국제라이온스협회 354-G지구 제3지역 특별교부금 지원사업  ×1 천사의집 03-19
2867 제주경찰의 사회적 약자 보호  ×1 ×1 박소정(남문지구대) 03-17
2866 비만의 해결은 왜 어려운 것일까?  ×1 ×1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 오미옥 03-17
2865 재활용품들이 주인공이 된 “재활용 포럼”을 개최한다면!!!  ×1 도 생활환경과 자원순환관리팀장 정근식 03-16
2864 기고 (추사 김정희와세한도)  ×1 허철훈 03-15
2863 바이 인감 ~ 하이 서명~  ×1 ×1 양현주 03-15
2862 SNS를 멈추고 자신에게 집중하라  ×1 ×1 허성환 03-15
2861 거리두기 장기화, 우린 무엇을 바라는가?  ×1 비밀글 현동석 03-12
2860 마스크 단상  ×1 김영진 02-27
2859 한전.신재생발전 직접 참여  ×1 한국전력제주본부 02-25
2858 끊임없는 아동학대  ×1 허성환 02-22
2857 제일플란트, 아이엠플란트치과, 장애인 임플란트 수술비 2,000만원 후원  ×2 한용 02-19
2856 (주)제이피엠 사랑의 헌혈봉사  ×1 (주) 제이피엠 02-17
2855 (기고) 졸업시즌에 졸업생보다 더 슬픈 화훼농가  ×1 안상준 02-16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