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확산… 전남 이어 전북산 가금육 등 제주 반입 금지

AI 확산… 전남 이어 전북산 가금육 등 제주 반입 금지
제주도 9일 0시부로 가금육 및 생산물 반입 제한 조치
  • 입력 : 2023. 12.08(금) 13:38  수정 : 2023. 12. 11(월) 09:59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영향으로 전북산 가금육 등의 제주 반입이 금지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9일 0시부터 전북산 가금육 및 고기, 계산, 부산물 등 생산물의 도내 반입을 금지한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전라북도 익산시의 닭(육용종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제주도는 9일 오전 0시부터 전북산 가금육 및 계란 등 생산물의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현재 타 시도산 살아있는 가금류를 비롯해 전남산 가금산물 반입금지를 시행하고 있다.

가금산물 반입금지 지역이 전남에 이어 전북으로 확대됨에 따라 해당 지역을 제외한 곳에서 생산·가공된 가금산물은 생산지 증명서 등 증빙서류를 동물위생시험소에 사전 신고하고, 공·항만에서 확인한 뒤 이상이 없을 경우에만 반입할 수 있다.

제주도는 현재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특별방역대책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으며 ▷축산차량 및 종사자 철새도래지 출입 금지 ▷축산차량의 가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 소독 ▷살아 있는 가금류의 전통시장 내 유통금지 등 철저히 이행되도록 방역점검을 강화하고 있다.

행정명령 위반 시 가축전염병예방법에 의거해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 및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 과태료 부과 및 고발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도외지역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농장에 대한 초기 역학조사 결과 농장 출입차량 및 출입자 소독 미실시, 전실 미이용, 기계·장비 소독 미흡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사실이 확인됐다"면서 "질병 유입 차단을 위해서는 가금농장의 방역수칙 준수와 조기 신고가 중요하므로 철저한 차단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1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