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생정신 잊지 않겠다" 순직 임성철 소방교 애도 잇따라

"희생정신 잊지 않겠다" 순직 임성철 소방교 애도 잇따라
소방청, 국가보호부 "마지막까지 화마와 싸워"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 오영훈 지사 고인 추모
  • 입력 : 2023. 12.01(금) 10:52  수정 : 2023. 12. 03(일) 14:13
  • 이상민 기자 has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연합뉴스.

[한라일보] 제주지역에서 화재를 진입하다 순직한 임성철(29) 소방교에 대한 애도가 잇따르고 있다.

소방청은 1일 거센 불길을 뚫고 주민을 대피시키고 마지막까지 화마와 맞서 싸운 임 소방교의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며 추모의 뜻을 전했다.

국가보훈부는 순직한 임성철 소방교가 보여준 변치 않은 사명과 희생정신을 기억하겠다며 애도를 표했다.

정치권도 애통함을 나타내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거대한 불길 속에서도 오직 국민 안전을 위해 희생과 헌신을 다했던 고인의 순직 소식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고인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보다 안전한 구조 여건을 만드는 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해외 출장인 오영훈 제주지사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도민의 안전을 위해 거대한 화마 앞에서도 두려움 없이 임무를 소화하고자 나섰던 고인의 소식에 마음이 미어진다"며 "임 소방교가 보여준 용기와 헌신, 숭고한 희생을 잊지 않겠다"고 애도했다.

김경학 제주도의희장도 "29세 꽃다운 청년이 도민 안전을 책임지겠다는 소망으로 소방관에 임관한지 5년만에 가슴 속 꿈을 마음껏 피어보지도 못한채 하늘의 별이 됐다"며 "이제 우리는 임 소방교와 작별하지만 그 아름다운 희생은 절대 잊지 않고 다시는 이런 안타까운 일이 발생하지도록 소방관 안전과 처우 개선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임 소방교는 이날 오전 1시9분즘 서귀포시 표선면 한 창고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다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크리트 처마에 머리를 크게 다쳐 숨졌다. 임 소방교는 동부소방서 표선119센터 소속의 5년 차 소방대원으로 이날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불이 난 창고 바로 옆에 거주하던 80대 노부부를 대피시키고 화재 진압에 나섰다 변을 당했다.

제주도소방안전본부는 공무원 재해 보상법에 따라 임 소방교에 대한 순직 소방공무원 보상과 예우 절차를 논의하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1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