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22명 탄 홍콩 선적 침몰 19명 실종

제주 해상서 22명 탄 홍콩 선적 침몰 19명 실종
3명 인근 상선이 구조
  • 입력 : 2023. 01.25(수) 09:46
  • 이상민기자 hasm@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한일중간수역으로 설정된 서귀포 해상에서 22명이 탄 홍콩 선적의 원목운반선이 침몰했다.

25일 제주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45분쯤 서귀포 남동쪽 148㎞ 해상 한일중간수역에서 홍콩 선적 원목운반선 A호(6551t)가 조난 신호를 보냈다. A호에는 한국인 선원은 승선하지 않았고, 중국인 14명과 미얀마인 8명 등 외국인 22명이 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A호는 이날 오전 2시41분쯤 위성전화 도중 승선원 전원 퇴선한다며 연락이 끊겼다. 해경은 A호가 이날 오전 3시7분쯤 침몰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날 오전 6시13분쯤부터 40분쯤 사이 사고 해역 인근에 있던 상선이 승선원 3명을 구조했으며 나머지 승선원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해경은 경비함정을 투입해 사고 해역에서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78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