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 공기 영향 제주지방 6일까지 춥다

찬 공기 영향 제주지방 6일까지 춥다
6일 아침 기온 9~10℃ 예상.. 7일부터 추위 풀릴 듯
  • 입력 : 2022. 11.05(토) 09:04
  • 위영석 기자 yswi1968@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억새가 활짝 핀 제주의 가을.

[한라일보] 찬 공기 영향으로 제주지방의 기온이 10℃이하로 떨어지며 쌀쌀한 날씨를 보이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5일부터 7일까지 제주지방은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대체로 맑은 날씨가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하지만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내려오면서 기온이 평년보다 낮아지면서 7일까지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 내외까지 벌어지겠다고 덧붙였다.

5일 아침 주요 지점별 최저기온을 보면 성산포는 9.0℃까지 떨어졌고 제주북부 10.8, 서귀포 10.7, 고산 11.1℃를 기록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도 평년보다 낮은 15~17℃에 머물겠고 6일 아침 최저기온 9~10℃, 낮 최고기온 17~18℃로 예상된다. 6일 새벽 높은 산지에서는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 서리가 내리거나 상고대가 형성되는 곳도 있다.

이번 추위는 7일부터 낮 최고기온이 19~20℃까지 오르며 풀릴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는 5일까지 제주도남쪽먼바다를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물결이 최고 4m까지 높게 일겠다.

제주기상청 관계자는 "지난 주부터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대기가 건조해지고 있고 바람도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야외활동시 산불 등 화재예방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5499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