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제주 열대야 22일만 '반짝' 사라져… 폭염 다시 이어질 듯

[날씨] 제주 열대야 22일만 '반짝' 사라져… 폭염 다시 이어질 듯
17일 밤 제주 전역 25℃ 밑돌며 열대야 '소멸'
18일부터 기온 오르고 습도 높아 다시 무더위
  • 입력 : 2022. 08.18(목) 16:01
  • 김도영기자 doyoung@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 지난 16일과 17일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아 내린 많은 비 덕분에 제주지역의 열대야는 22일 만에 사라졌다.

18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6시부터 18일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은 제주 24.1℃, 서귀포 23℃, 성산 23.1℃, 고산 24.3℃ 등을 기록하며 열대야 기준인 25℃를 밑돌아 모처럼 쾌적한 밤을 보냈다.

이는 22일만으로 제주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6일까지 22일 연속 밤에도 25℃ 이상의 기온이 나타나며 열대야가 관측됐다.

하지만 18일부터 남풍과 남서풍이 유입돼 기온이 오르고 습도가 높아 열대야가 다시 나타나는 곳이 있겠고, 금요일인 19일 낮 최저기온은 26~27℃, 낮 최고기온은 31~34℃를 기록하며 다시 폭염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겠다.

주말에도 제주지역은 대체로 맑고 구름 많은 날씨가 예상되며 20일 낮 최고기온 33℃, 21일 낮 최고기온은 31℃까지 올라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3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