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담은 단편영화 2편 유바리국제영화제 초청

제주 담은 단편영화 2편 유바리국제영화제 초청
안선유 감독 '꼬마이모'와
오유찬 감독 '그렇담 안녕히'
3년째 제주 소재 초청작 선정
  • 입력 : 2022. 07.04(월) 10:14
  • 오은지기자 ejoh@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안선유 감독의 '꼬마 이모' 한 장면(2022년)

[한라일보]제주를 담은 단편 영화 2편이 유바리국제판타스틱영화제 초청작으로 국제 무대에 선보인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이달 28일부터 5일간 열리는 제32회 일본 유바리국제 판타스틱영화제에 안선유 감독의 '꼬마이모'와 오유찬 감독의 '그렇담 안녕히'가 초청됐다고 4일 밝혔다.

'꼬마이모'는 집안의 골칫거리 꼬마이모 지란과 그런 이모를 세상에서 제일 멋지다고 말하는 열두 살 조카의 이야기를 다룬 성장 영화다.

'그렇담, 안녕히'는 제주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서현이 고등학교 친구들 모임에 가던 도중 우연히 짝사랑하던 홍규를 만나 제주여행을 하며 그려가는 이야기다.

오유찬 감독의 '그렇담, 안녕히'(2022년)



이 두 작품은 (재)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제주다양성영화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돼 작품 당 2000만 원씩 지원받았다.

올해로 32회를 맞는 유바리국제영화제는 도쿄판타스틱국제영화제와 함께 일본을 대표하는 판타스틱영화제다.

매년 전 세계에서 출품된 경쟁작 30여 편과 초청작 60여 편이 상영되며, 한국에서는 임권택 감독의 '아제아제 바라아제'에서 주연을 맡은 고 강수연씨가 뷰티스피리트상을 수상한 바 있다.

지난 3년간 (재)제주영상문화산업진흥원의 제작지원을 받은 영화 5편이 유바리국제영화제 초청됐다.

고춘화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의 아름다움을 담은 영화가 세계무대에 초청되어 무척 기쁘다"며 "제주의 영상문화가 꾸준히 국제적으로 진출하도록 계속적인 협력과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3753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