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봉하行' 코바나 전무 출신 일반인 동행 논란

'김건희 봉하行' 코바나 전무 출신 일반인 동행 논란
'무속인 루머'에 "'십년지기' 선대위·인수위 출신 교수" 해명
  • 입력 : 2022. 06.14(화) 20:35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전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 방문에 지인을 대동한 것을 두고 14일 뒤늦게 논란이 일었다.

처음에는 일각에서 무속인 루머가 돌았다가 무속인이 아닌 김 여사의 지인으로 밝혀진 뒤 야권으로부터 공세가 이어졌다.

김 여사 측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해당 인사에 대해 "김 여사와 '십년지기'로 무속과는 아무 관련이 없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이 인사는 충남대 무용학과의 김모 겸임교수로 알려졌다.

코바나컨텐츠 전무로 김 여사와 동고동락한 사이라고 한다. 코바나는 김 여사가 2009년부터 운영해온 전시 기획사로 윤 대통령 취임 후 사실상 휴업 상태다.

김 교수는 지난 2015년 마크 로스코 전(展)을 시작으로, 르 코르뷔지에 전, 알베르토 자코메티 전, 야수파 걸작전 등의 마케팅 업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지난달 말 대표직에서 사임하면서 함께 물러나 현재는 코바나에서 직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교수는 특히 윤 대통령 선대위에서 생활문화예술지원본부장을, 인수위에서 사회복지문화분과위원회 자문위원을 각각 지내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여사 팬클럽 '건희사랑' 회장인 강신업 변호사와 지난해 대한민국장애인국제무용제 조직위원을 나란히 맡은 사실도 홈페이지 등을 통해 확인됐다.

김 교수는 지난달 초 김 여사가 충북 단양 구인사를 방문했을 때도 동행한 바 있다.

앞서 야권 성향의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전날 김 여사와 함께 언론에 포착된 김 교수를 놓고 김 여사가 무속인과 동행했다는 루머가 퍼졌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전 브리핑에서 "대학 교수인 (김 여사의) 지인분이 같이 가셨다고 들었다"며 "잘 아시는 분이라 동행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다른 직함은 없나'라는 질문에 "그런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다른 관계자도 기자들에게 "(김 여사와) 가까운 지인"이라고 했다.

공식 일정에 지인이 동행한 데 대해서는 "비공개 일정이었다"며 "처음부터 비공개 행사였고, 공개할 생각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비선 논란을 제기했다.

민주당 조오섭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사적 지인이 대통령 부인으로서의 활동을 도왔다면 이 또한 비선 논란을 자초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통령실은 "추모의 마음을 사적 논란으로 몰아가는 민주당의 행태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김 여사는 앞으로도 대통령의 배우자로서 본연의 역할을 충실히 해 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도 페이스북에서 "무속인이라고 공격했다가 아니라고 하니 이제 '사적인물'이라고 공격하는 건 뭔가"라며 "어떻게든 영부인의 국민통합 행보를 흠집 내겠다는 생각이라면 이건 거의 '민진요' 수준"이라고 반박했다.

미국 스탠퍼드대 학력 위조 의혹을 퍼뜨리며 가수 타블로를 비방했다가 법적 처벌을 받은 '타진요(타블로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에 빗댄 것이다.

한편, 김 여사의 봉하마을 방문에는 김 교수 외에 코바나 출신 2명이 더 동행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할 때 김 여사 손가방을 대신 든 유모 씨와 백팩을 맨 정모 씨로 코바나에서 김 여사와 함께 일했으며, 현재는 대통령실 직원이다.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으로 현재 부속실 소속인 조모·김모 행정관도 함께 했다.

이들은 김 여사의 일정과 수행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후 브리핑에서 '코바나 직원이 더 있었다고 한다'는 기자 질문에 "대통령실 직원임을 다시 한번 확인드린다"고만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현재는 모두 부속실 소속 행정관이라 논란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7132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